주 메뉴 열기

부융(傅肜, ? - 222년)은 중국 삼국시대 (蜀)의 무장으로, 형주(荊州) 의양군(義陽郡) 사람이다. 이름이 부동으로 표기된 경우가 있는데, 이는 융(肜)동(彤)으로 혼동한 것이다.

생애편집

222년 6월에 이릉 대전에서 유비(劉備)가 육손(陸遜)의 계략에 넘어가 효정(猇亭)에서 대패했을 때 후방을 지키며 싸우다가 부하들을 모두 잃었다. 오군은 부융에게 항복하라고 했으나 부융은 <오나라의 개들아! 어찌 한(漢)나라의 장수가 항복하겠느냐!>고 대답하며 뜻을 굽히지 않았고, 결국 오군과 끝까지 싸우다가 전사했다.

삼국지연의》에서의 기록 또한 유사하다.

사후편집

촉나라에서는 그해 10월 부융의 아들 부첨(傅僉)을 좌중랑장(左中朗將)으로 임명했다. 부첨은 훗날 사마소(司馬昭)가 보낸 위군과 싸우다가 전사하여 부자가 모두 죽음으로써 촉나라에 대한 충의를 지켰다.

《삼국지연의》 속 부융편집

유비가 221년에 오를 침공했을 때, 조융(趙融)이나 보광(輔匡) 등과 함께 별독(別督)에 임명. 창을 쓰는 사람으로, 각지에서 오군을 물리치는 등 활약했지만, 정사(正史)와 같이, 대패를 당해, 오군으로부터 항복의 권고를 받는다. 그때, 「나는 한의 대장이다. 오의 개들 따위에게 항복할까 보냐」라고 해 전사한다.

가족 관계편집

  • 부융(傅肜)
    • 부첨(傅僉) (아들)

참고 자료편집

부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