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부전군(赴戰郡)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함경남도의 내륙에 위치한 군이다.

부전군
함경남도-부전군.png
현황
면적 1,773.8km²
총인구 48,351[1]명 (2008)
1개
2개
14개
군청
소재지 부전읍

목차

지리편집

함경남도 중북부에 위치한다. 개마고원의 일부를 이루는 부전고원에 있고 압록강의 지류인 부전강이 북쪽을 향해 흐르고 있다. 1926년에 착공·1930년에 완성된 부전강댐은 부전강을 막아 건설한 발전용 댐으로, 낙차가 큰 동해쪽으로 물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약 20만 KW의 큰 발전량을 자랑했다. 이 댐에서 만들어진 전기는 동해쪽의 흥남의 조선질소비료의 화학 공장에 충당되었다.

고위도의 내륙 고원지대이기 때문에 한반도 유수의 혹한의 땅으로서도 알려져있다. 연평균 기온은 2.5℃, 1월의 평균 기온은 -17℃에 이르고 8월의 평균 기온은 18℃까지 밖에 오르지 않는다. 이 때문에 일찍이 피서지로서도 알려졌고 일제 강점기에는 부전고원이 '조선팔경'의 하나로도 꼽혔다.

남쪽으로 함경남도 신흥군, 서남쪽으로 장진군, 동쪽에는 량강도에 속하는 김형직군·풍서군과 인접한다. 부전강은 북쪽으로 인접하는 김정숙군으로 흐른다. 또 서북쪽은 자강도 랑림군이다.

역사편집

일제 이전에는 장진군에 포함되어 동상면, 동하면 지역이었다.

일제 강점기인 1914년에 동상면의 과반이 신흥군에 편입되고, 다른 리는 동하면으로 편입되었다.

  • 1930년 - 부전강댐이 완성되었다.
  • 1952년 12월 - 당시의 신흥군 영고면·상원천면·하원천면·동상면을 합쳐 부전군을 신설했다(25리). 장진군 동하면은 랑림군에 편입되었다.
  • 1954년 10월 랑림군의 옛 동하면 지역 대부분(현재의신흥로동자구 는 김정숙군으로 편입)을 편입하였다.
  • 1954년 11월 - 량강도에 속하게 되었다. 이와 함께 부전령이남의 16개리를 신흥군에 환원하였다. (구 영고면, 상원천면, 하원천면)
  • 1965년 1월 - 함경남도의 소속으로 돌아왔다.

행정 구역편집

1읍 2구 14리로 구성된다.

  • 부전읍 (赴戰邑)
  • 차일로동자구 (遮日勞動者區)
  • 호반로동자구 (湖伴勞動者區)
  • 백암리 (白岩里)
  • 문천리 (文川里)
  • 이팔리 (二八里)
  • 문암리 (文岩里)
  • 광대리 (廣大里)
  • 서늪리
  • 동늪리
  • 한대리 (漢垈里)
  • 산수리 (山水里)
  • 개화리 (開花里)
  • 여운리 (如雲里)
  • 릉구리 (陵口里)
  • 안기리 (安基里)
  • 은하리 (銀河里)

각주편집

  1. 조선중앙통계국,2008년 인구 조사,2009년.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