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북벌론(北伐論)은 소중화사상에 입각하여 문화수준이 낮은 청나라의 오랑캐에게 당한 병자호란, 삼전도의 굴욕등의 수치를 씻고, 임진왜란 당시의 조선을 도와준 명나라에 대한 의리를 지켜 명을 대신하여 복수하자는 주장이다.

중국에 대한 사대주의적 가치관을 가졌던 서인계 붕당은 후금과의 실리외교를 추진하던 광해군패륜정책으로 규정하고 인목대비 폐모 사건과 함께 광해군을 축출하는 중요 명분으로 이용하였다.[1]

이 주장의 발단은 삼학사에 있으며, 뒤에 효종의 북벌 계획에 영향을 미쳤다. 주로 노론에서 주장하였다.

그 뒤에도 1674년 에서 오삼계(吳三桂)의 난이 일어나 청나라 내, 내부혼란이 발생한 것을 이용하여 숙종 초에도 윤휴·허적(許積) 등 남인을 중심으로 북벌론이 다시 제기되어 북벌을 담당할 기구로서 도체찰사부를 설치한 뒤 산성을 축조하고 무과 합격자를 늘리고 전차(戰車)를 제조하는 등 병력과 군비를 증가시켰다.(→삼번의 난) 그러나 청이 삼번의 난을 진압하고 1680년 남인이 실각함에 따라 사실상 실행에 옮겨지지 못하였다.[1]

조선의 북벌편집

각주편집

  1. “북벌계획 (北伐計畵)”. 2007년 9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9월 2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