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북조선로동당 제1차 대회(北朝鮮勞動黨第1次大會) 혹은 창립대회1946년 8월 28일부터 8월 31일까지 진행된 북조선로동당의 당대회다. 제1차 당대회 규약에는 ‘부강한 민주주의 독립국가’를 건설한다는 목표가 제시되었다.

김일성1947년 7월에 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 중앙조직위원회 제8차확대집행위원회에서 조선신민당과의 강제합당 및 합당 이후 당의 명칭을 ‘북조선로동당’으로 할 것을 결정하고 이를 강행하였다. 합당이 끝나자 공산당과 신민당 대표가 섞인 801명의 대의원으로 제1차 당대회가 열렸다.

당대회에서는 북조선로동당창립에 대한 보고 , 당강령에 대한 보고, 당규약에 대한 보고, 당기관지에 대한 보고, 당중앙위원회 및 당중앙검열위원회 선거 등의 의정이 진행되었으며, 김일성은 ‘당을 강유력한 전투부대로 만들기 위한 과업들을 제시’하여 신생 북조선로동당에서 강한 스탈린주의적 성격을 나타내었다.

또한 이 대회에서 이후 당 기관지인 《로동신문》과 《근로자》의 발행이 결정되었다.

통계편집

  • 당원: 366,339명
  • 당세포: 12,000개
  • 대의원: 801명 (로동자 183명, 농민 157명, 인텔리겐챠 385명, 기타 76명)
  • 당원의 인구비: 4%

각주편집

  • ‘북조선로동당창립대회’, 《정치사전 1》, 과학백과사전출판사, 198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