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오리돈대

분오리돈대(分五里墩臺)는 인천광역시 강화군 화도면 사기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돈대이다. 1999년 3월 29일 인천광역시의 유형문화재 제36호로 지정되었다.

분오리돈대
(分五里墩臺)
대한민국 인천광역시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36호
(1999년 3월 29일 지정)
수량일원
시대조선시대
위치
분오리돈대 (대한민국)
분오리돈대
주소인천광역시 강화군 화도면 사기리 산185-1번지
좌표북위 37° 35′ 26″ 동경 126° 27′ 29″ / 북위 37.59056° 동경 126.45806°  / 37.59056; 126.45806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분오리돈대
(分五里墩臺)
대한민국 강화군향토유적(해지)
종목향토유적 제14호
(1986년 4월 1일 지정)
(1999년 3월 29일 해지)

개요편집

돈대란 적의 움직임을 살피거나 공격에 대비하기 위하여 영토 내 접경지역 또는 해안지역의 감시가 쉬운 곳에 마련해두는 초소이다. 대개 높은 평지에 쌓아두는데, 밖은 성곽으로 높게 하고, 안은 낮게 하여 포를 설치해둔다.

강화도의 가장 남쪽에 자리잡고 있는 이 돈대는 조망할 수 있는 시야가 매우 넓으며, 자연의 지형을 이용하여 쌓았기 때문에 평면이 반달모양을 이루고 있다. 4곳에 문을 설치한 외곽 포대로, 관아에서 돈장을 따로 두어 관리하게 할 정도로 그 중요성을 띠었다 한다.

조선 숙종 5년(1679)에 축조한 것으로, 당시의 강화유수 윤이제가 병조판서 김석주의 명을 받아 경상도 군위어영군 8천명이 동원하여 쌓았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