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비담의 난(毗曇-亂)은, 645년 상대등에 오른 비담이 권력을 장악하여 647년 1월, "女主不能善理(여주불능선리)(여자 임금은 나라를 잘 다스릴 수 없다.)"라는 명분[1]을 내걸고 염종의 군사와 함께 출정하여 일으킨 선덕여왕 대의 반란이다. 이로 비담은 도망치다가 김유신에 의해 처참한 최후를 맞고 그의 9족[2]과 30명[3]이 모두 숙청당했다.

비담의 난
날짜647년 1월
장소
명활성 · 월성 일대.
결과 왕군의 반란군 진압
교전국
신라 비담의 반란군
지휘관
정부수반
선덕여왕
김춘추
지휘부
김유신
반란 주동자
비담
염종
병력
불명 불명
피해 규모
불명 주력병력 와해
비담 생포.

계기편집

647년 1월, 비담은 주위의 꾐에 넘어가 염종과 함께 난을 일으켰다고 한다. 이 때 선덕여왕심장병은 최고조에 달하여, 선덕여왕의 기력이 쇠할 때를 노려 난을 일으켰다는 일설이 있다.

사건 전개편집

월성에서의 전투편집

난의 혼란스러운 기간 동안, 월성을 중심으로 전투가 벌어졌다. 김유신이 먼저 월성을 장악하여, 세가 밀린 비담은 월성에 진을 쳤다.[2]

유성 낙하편집

난 도중, 밤에 큰 유성이 떨어지자 이를 본 비담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내가 듣기로 별에 떨어진 아래에는 반드시 피흘림이 있다고 하니, 이는 아마 여자 임금[4]이 패할 징조일 것이다."[2] 이는 비담의 승리로 기울어지는 것처럼 보였다.

승패 확정편집

이 때, 김유신은 한 가지 꾀을 내었는데 큰 에다 붙인 허수아비를 달았고 그 연을 날렸다. 이는 꼭 이 다시 올라가는 것처럼 보여, 반란군의 사기가 떨어졌다. 이 때를 공략해 김유신은 반란군을 토벌하였다.[2]

비담의 죽음편집

비담은 토벌소식을 듣고 급히 도망쳤다. 하지만 비담은 647년(진덕여왕 1)에 1월 17일에 죽임을 당하였다.[3]

진덕여왕 즉위편집

혼란스런 난 도중인, 647년 1월 8일선덕여왕이 승하하고 말았다.[5] 결국 진덕여왕이 왕위를 이었다.

각주편집

  1. 『삼국사기』 권5, 「신라본기」5, 선덕왕 16년(647) 1월; 『삼국사기』 권41, 「열전」1, 김유신 상
  2. 『삼국사기』 권41, 「열전」1, 김유신 상
  3. 『삼국사기』 권5, 「신라본기」5, 진덕왕 1년(647) 1월 17일
  4. 원문에는 여주(女主)라고 되어 있다.
  5. 『삼국사기』 권5, 「신라본기」5, 선덕왕 16년(647) 1월 8일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