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게임 배급사

비디오 게임의 발행/배급을 담당하는 단체, 온라인 게임의 경우 운영을 맡기도 함

비디오 게임 배급사( - 配給社)는 게임 개발사가 만들었거나 배급사에서 자체로 제작한 비디오 게임을 배급하는 회사이다. 영화 배급사처럼 게임 배급사도 상품의 제작 그리고 광고등의 마케팅에 관여한다.

순위편집

주요 배급사편집

2015년 기준으로 10억 유로 단위 소득에 따른 최대 배급사 순위는 아래와 같다.[1]

2015년 배급사 이름 €bn 단위 소득
1   소니 컴퓨터 엔터테인먼트 9.89
2   텐센트 7.73
3   마이크로소프트 스튜디오 7.25
4   닌텐도 3.92
5   액티비전 블리자드 3.32
6   일렉트로닉 아츠 3.25
7   반다이 남코 엔터테인먼트 2.05
8   킹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1.7
9     넥슨 1.55
10   유비소프트 1.46

2016년에 뉴주(Newzoo)에 따르면 게임 소득별 최대 공기업은 텐센트(10,200,000,000 미국 달러)이며 그 뒤를 소니(7,800,000,000 미국 달러), 액티비전 블리자드(6,600,000,000 미국 달러) 순이다.[2]

미들 사이즈 배급사편집

2014년 배급사 이름
1   텔테일 게임즈
2   패러독스 인터랙티브
3   캡콤
4   테이크 투 인터랙티브
5   세가
6   젠 스튜디오
7   디볼버 디지털
8   코나미
9   슬리데린 스트라터지스
10   NIS 아메리카
11   워너브라더스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
12   코에이 테크모
13   아틀러스
16   딥 실버

각주편집

  1. “Revenue of the largest video game publishers worldwide 2015 - Statistic”. 《Statista.com》. 2017년 9월 17일에 확인함. 
  2. Rita Liao (2017년 7월 3일). “World's top grossing mobile game debunks gender stereotype”. 《technode》. 2017년 7월 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