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비 내리는 호남선호남선을 배경으로 한 박춘석 작곡, 손로원 작사로 손인호가 부른 노래이다. 훗날 이 노래에서 착안하여 김수희의 노래 '남행열차'가 나왔다. 사실 이노래를 박춘석 선생이 작곡할때 작곡하고나서 악보를 가수 손인호 에게 주고나서 아무런 반응이 없길래 도로 가져갔더니 그다음주에 영화녹음을 하다가 짬을내서 그동안 받아온 신곡들을 녹을할때 "선생님 지난주에 주셨던 [비내리는 호남선] 악보 가지고 계십니까? 그거 오늘 녹음 안하나요? " 하고 물어보니 녹음하자고 하시길래 녹음하는데 도중에 반주하던 오아시스 레코드 관현악단 의 기타연주자가 마지막에 음 하나를 틀렸는데도 그냥 OK 하시는 것이다. 이곡이 히트할줄은 모르셨던 것이다. 나중에 히트한다.

PS: 손인호의 아들 2세 가수 손동준이다.

정치적 영향편집

작곡가 박춘석은 평생 정치와는 무관한 삶을 살아왔지만 이 노래로 한동안 고초를 겪었다. 경찰은 이 노래가 신익희 선생의 죽음을 애도하는 뜻에서 만들어진 것이라며 가사를 신익희의 미망인이 붙이지 않았느냐고 집요하게 물었다. 또 이 노래가 민주당의 당가처럼 불리고 있다는 것이었다. 조사 결과 이 곡은 신익희가 타계하기 3개월 전에 만들어졌다는 사실이 드러나 풀려났지만 작사자인 손로원은 괴로움을 많이 당했다.[1][2]

각주편집

  1. 강준만 (2004년). 《한국현대사산책 1950년대편 3권》. 인물과사상사. 39쪽쪽. 
  2. 박춘석. “트로트에 실어본 서울 엘레지”. 《월간조선》. 1994년3월: 534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