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빈센트 오티 (Vincent Otti, 1946년경 ~ 2007년 10월 2일[1])는 우간다 북부와 남수단을 근거지로 하는 게릴라 반군 주의 저항군(LRA)의 부총사령관이었다. 국제형사재판소(ICC)가 2005년 7월 8일 체포영장을 발부한 5인의 LRA 간부 중 한 명이다. 2007년 10월에 총사령관 조지프 코니에게 숙청당해 죽었다는 소문이 무성하였고, 2008년 1월 코니가 오티의 사망 사실을 인증하였다.

편집

  1. Confirmed by Joseph Kony on 23 January 2008.“Uganda's LRA confirm Otti death”. BBC News. 2008년 1월 23일. 2009년 8월 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