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지위)

(嬪)은 조선 왕조 내명부(內命婦)의 품계 중 하나로, 국왕의 정1품 후궁의 위호(位號)이다. 고대 중국 주 왕실의 관직과 직책을 다룬 『주례(周禮)』에 '천자는 1후, 3부인, 9빈, 27세부, 81어처, 121여인을 취할 수 있다(一后(嫡妻), 三夫人, 九嬪, 二十七世婦, 八十一御妻, 凡一百二十一人)'는 문구에서 처음 문헌에 등장하였다.

여러명의 빈들을 구분하기 위하여 착할 숙(淑), 복 희(禧), 빛날 희(熙) 등 다른 여성을 상징하는 글자를 붙여 숙빈, 희빈 등으로 쓴다. 후궁 중 으뜸인 작위이지만 역시 왕의 처인 왕비보다는 낮은 품계였다.

또한 세자빈과는 다른 품계이며, 세자빈은 무품이었다.

이름이 알려진 빈들편집

왕을 낳은 빈들편집

이들의 신위를 칠궁이라 한다.

왕세자를 낳은 빈편집

문효세자는 조선왕조의 세자 중 가장 어린 나이(5세)에 훙서하여 보위에 오르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