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헬름 셰프만

빌헬름 셰프만 (Wilhelm Schepmann, 1894년 6월 17일 ~ 1970년 7월 26일) 은 나치 독일 돌격대 (SA)의 참모장이다.

돌격대의 사격 훈련을 시찰하는 셰프만. (오른쪽 앞에 서있는 제복 차림의 사람)

셰프만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하팅겐 (Hattingen) 출신으로, 1922년 민족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 (나치당) 에 입당하였다. 빅토르 루체 (Viktor Lutze) 와 함께 루르 지방의 돌격대 조직화를 맡은 후, 하팅겐의 돌격대 지도자가 되었다. 1930년 나치의 프로이센 자유주 (Freistaat Preußen) 상원 의원에 당선되었으며, 또한 1933년에는 독일 의회 (Reichstag)의 의원이 되었다. 장검의 밤 사건에서 막료장 에른스트 룀 등 돌격대 간부들이 숙청된 후, 작센 주의 돌격대 지도자가 되었다.

1943년, 에른스트 룀의 뒤를 이어 돌격대의 막료장이 된 빅토르 루체가 사고로 인해 사망하면서, 대신 돌격대의 막료장이 되었다. 돌격대의 평가와 존엄성 회복에 노력하는 한편, 친위대 (SS) 와 협력 관계를 다졌다.

전후에는 영국 정보부에게 발견돼 체포됐다가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1952년 서독 니더작센 주의 주 의회 선거에서 당선되어 그 후 시장을 지냈으나, 나치 경력이 문제가 되어 1961년 공직에서 물러났다. 1970년 사망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전임
픽토어 루체
제3대 돌격대 참모장
1943년–1945년
후임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