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인절미 빙수.JPG
팥빙수
오레오 빙수
딸기빙수
망고빙수
청포도 빙수

빙수(氷水, 문화어: 단얼음, 영어: shaved ice)는 얼음을 잘게 부수어 갈고 당밀 또는 설탕과 그밖의 감미료를 섞은 얼음과자이다. 주재료인 얼음은 과거에는 천연 얼음이 쓰였지만 나중에는 인조 얼음이 생산되고 양질의 감미료가 개발되면서, 현재는 삶은 을 넣은 팥빙수나 각종 과일을 섞은 과일빙수로 개량되어 여름철 청량 음식으로서 많은 사람이 즐기게 되었다. 얼음을 깎아 부수는 기계도 처음에는 대패 모양의 단순한 도구였으나, 이후 손으로 돌리는 수동 회전식을 거쳐 현재는 전동식이 널리 사용되고 있다.

역사편집

빙수의 가장 오래된 유래는 기원전 3000년경 중국에서 눈이나 얼음에 과 과일즙을 섞어 먹은 것에서 비롯됐다.[1] 이탈리아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에는 중국 베이징에서 즐겨 먹던 'frozen milk'의 제조법을 베네치아로 가져가 전했다는 기록이 있다. 서양에서는 기원전 300년경 마케도니아 왕국알렉산더 대왕페르시아 제국을 점령할 때 만들어 먹었다는 설도 있는데, 병사들이 더위와 피로에 지쳐 쓰러지자 높은 산에 쌓인 눈에 꿀과 과일즙 등을 넣어 먹었다고 한다. 또 로마의 정치가이자 장군인 카이사르는 알프스에서 가져온 얼음과 눈으로 술과 우유를 차게 해서 마셨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조선시대에 석빙고의 얼음을 관원들에게 나누어 주며 이것을 잘게 부수어 화채 등으로 만들어 먹었다는 기록이 전한다.

여러 나라의 빙수편집

한국편집

기존의 팥빙수 이외에도 설빙을 필두로 한 여러 프렌차이즈에서 인절미빙수, 멜론빙수, 커피빙수, 녹차빙수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든 빙수들을 만들었다. 조선시대 때부터 빙고에서 꺼내온 얼음으로 꿀과 과일 등을 섞어 먹은 것이 시초였으며, 6.25 전쟁 이후 미국에서 연유, 시럽, 초콜릿 등이 전해지고 나서 현대식 "한국 빙수"가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일본편집

가고시마의 한 찻집에서 시로쿠마(白熊, 흰 곰)라는 것을 만들었는데, 둥근 그릇에 담은 빙수 위에 하얀 연유를 붓고 단팥, 체리, 귤 등의 과일을 얹은 모양을 위에서 보면 마치 흰 곰의 얼굴처럼 보이는 것에서 이름붙였다고 한다.

각주편집

  1. 마이빌평택 김윤영 기자. “계절 별미>무더운 여름에는 ‘빙수’가 최고”. 2019년 4월 5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