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반왕

백제의 대 왕

사반왕(沙伴王, 생몰년 미상, 재위: 234년 ~ 234년)은 백제의 제7대 국왕이다. 사이비왕(沙伊沸王) 또는 사이왕(沙伊王)으로도 부른다. 구수왕의 장남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사반왕
沙伴王
지위
백제의 제7대 어라하
재위 234년~234년
전임자 구수왕
후임자 고이왕
부왕 구수왕
이름
부여사반(扶餘沙伴)
이칭 ?
별호 ?
묘호 없음
시호 없음
신상정보
출생일 ?
출생지 ?
사망일 234년
사망지 ?
부친 구수왕
모친 ?
배우자 ?
자녀 ?

재위 기간에 왕족 종실인 부여고이가 섭정하였고, 재위한 지 1년 만에 살해당했다. 《삼국유사》와 달리 《삼국사기》에서는 왕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그가 죽고 70년만에 즉위한 비류왕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다.

생애편집

구수왕234년에 사망하자, 장남인 사반왕이 제7대 임금이 되었다. 그러나 5대 초고왕의 동생 또는 동생의 후손이라는 설이 있는 고이왕에게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폐위되었다. 삼국유사에는 사이비왕(沙伊沸王) 또는 사이왕(沙伊王)으로 나온다. 그 후의 행적에 대한 기록은 남아 있지 않다. 학계에서는 왕으로 즉위하고 얼마 안되어 고이왕에게 왕위를 빼앗긴 것으로 보아, 폐위 직후 살해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사반왕이 폐위되고 고이왕이 즉위할 때 왕실 방계(傍系)의 강제력이 작용했고, 고이왕을 지지한 전라도의 진씨(眞氏) 세력이 사반왕을 지지한 충청도의 해씨(解氏) 세력을 몰락시킨 것으로 학계에서는 평가한다.

비류왕과의 관계 논란편집

삼국사기에 의하면 사반왕은 구수왕의 아들이자 비류왕의 형이다. 비류왕과 사반왕 사이에는 70년 이상의 연대 차이가 나므로 형제 여부에 관하여 이견이 있다. 《삼국사기》에서 비류왕의 아버지로 지목하는 구수왕과 형으로 지목한 사반왕이 물러난 뒤 70년만에 즉위하여 40년을 통치했다고 한다.

가계편집

외부 추가 정보편집

참고편집

전 대
구수왕
제7대 백제 어라하
234년
후 대
고이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