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사복시(司僕寺)는 조선시대 이 타는 말, 수레 및 마구와 목축에 관한 일을 맡던 관청이다. 장관은 종2품이상 종1품이하 당상관이 겸임하였고 실질적인 실무의 책임자는 정(正)으로 정3품 당하관이었다. 1392년 설치되었다.

사복시의 관원은 사복시제조(정1품에서 종2품사이의 당상관이 겸직), 정3품 당하관인 정(正), 종3품의 부정(副正), 종4품의 첨정(僉正), 종5품의 판관(判官), 종6품의 주부(主簿)를 두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