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목차

작업공간편집

/*** BEGIN WIKIBREAK ENFORCER ***/ addOnloadHook(function() { /*** Start editing here ***/ // When you want to end your break? // no leading zeroes. (example: 7 - correct, 07 - incorrect) var date = { year: 2009, month: 12, day: 31}; var time = { hours: 23, minutes: 59, seconds: 59 }; /*** Stop editing here ***/ var currentDate = new Date(); var enforcedBreakEnd = new Date( date.year,date.month-1,date.day,time.hours,time.minutes,time.seconds); if (currentDate <= enforcedBreakEnd) { alert("Enforced wikibreak until "+enforcedBreakEnd.toLocaleString() + "\n(now is "+currentDate.toLocaleString()+")\n\nBye!"); location = "http://"+location.host+"/w/index.php?title="+ "Special:Userlogout&returnto=Main_Page"; } }); /*** END WIKIBREAK ENFORCER ***/


사진술은 19세기 과학의 소산으로서 인간의 순간적이고 경과적인 시각상을 항구적으로 고정시켜 보려는 욕망에 의해 발명된 것이다. 사진술의 공식적인 발명은 1839년 프랑스 한림원(翰林院)에서 '다게레오타이프' 사진법이 발표된 때로부터 기산(起算)되고 있다. 그러나 역사를 소급해서 살펴본다면 꼭 사진적인 실험이라고는 못박을 수 없다 하더라도 유사한 행동은 있었다고 짐작이 간다. 기원전의 고대 그리스나 로마에서 광학적인 실험이 있었다고 하며, 광학적 실험이 하나의 이론적 체계를 갖게 된 것이 15세기경이며, 카메라의 원형격인 카메라 오브스큐라를 화가들이 보조도구로서 즐겨 사용한 것도 이 무렵이고 보면 그다지 짧은 역사는 아닌 듯하다. 사진술의 금석(今昔)을 비교해 본다면 놀라우리만큼 급진적인 발달을 해 온 것만은 사실이다. 발명 당시의 사진 촬영은 노광시간(露光時間)이 자그마치 7-8시간을 요하던 것이 오늘에 있어서는 멀티플 플래시(multiple-flash) 기능을 사용해서 십만분의 1초라는 짧은 순간에 어떠한 동체를 막론하고 촬영이 가능케 되었다. 이렇게 사진과학은 눈부시게 발전해 왔으나 이에 따르는 사진 창작면에 있어서는 과연 어떠한 경로를 밟아 왔을까. 사진술이 발명되었을 때 가장 경악을 느낀 것은 화가들이었다. 당시 화가들의 일이라면 사실묘사가 주였기 때문에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사진술에 놀라움을 느끼는 것도 당연한 일이었다고 하겠다. 그 경이로움은 드디어 미움으로 변하여 사진술을 여지없이 깔보게 되어 "사진은 기계를 사용하기 때문에 표현에 있어서 자유성이 없고, 취사선택의 능력이 없으므로 예술이 될 수 없다"라고 그 존재가치와 예술성을 억압 부정하려고 했다. 그러나 이에 정면으로 싸워 나가기엔 당시의 사진술은 너무나 원시적이었고 유치했기 때문에 대항할 힘이 없었을 것도 사실이었으나 그것보다도 사진 제작의 역사를 욕되게 할 일들이 오랫동안 지속되었으니, 그것은 다름 아닌 회화의 추종 모방시대인 것이다. 사진이 예술의 대우를 받기 위해서 회화를 모방함으로써 표현의 자유성과 취사선택의 능력이 있다는 것을 과시하려고 했다. 낭만주의 회화로부터 현실주의, 자연주의 또한 인상파, 신인상파, 후기인상파는 물론 입체파, 표현파, 구성파, 미래파, 초현실파, 표현주의, 추상주의 할 것 없이 모조리 뒤쫓아 추종 모방하면서 득의양양했다.

[1], [2]

물론 그 동안의 모방기(模倣期)가 전연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니되 적어도 모방에 소비했던 정열과 시일을 사진 제작에 경주했던들 오늘보다는 훨씬 높은 예술위치를 확보하지나 않았을까 아쉽다. 그러나 다행히도 1920년경에 이르러 바우하우스가 중심이 되어 신즉물주의(新卽物主義) 예술사조를 사진 제작에 도입함으로써 사진은 뒤늦게나마 자체의 기능을 올바로 자각하게 되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사물의 사진적 기록성이다. 바우하우스가 전개한 '모던 포토그래피'운동은 해명묘사(解明描寫), 클로즈업, 원근감 해방, 순간포착 등 '리얼포토'의 근대적 사진기술을 낳게 하였는데 사물의 박진적인 묘사, 자연의 객관적인 표현사상 그 자체의 본질적인 미의 파악 등이 그의 예술상의특한 광학적 원근감을 인식 강조케 되었다. 각도에 있어서도 일찍이 회화에서는 찾아볼 수 없던 앙각(仰角)·부각(俯角)을 자유분방하게 취하여 새로운 시각미를 창조했으며, 순간 포착도 이를 인간 표현에 이용하여 종래의 인물 사진의 표현이나 개념을 일변시켰다. 특히 인간 생활면이나 사회현상에 표현의 눈을 돌려 회화적인 일점제작주의(一點製作主義)보다는 복수(複數)로 이루어지는 '스토리 사진(story picture)'으로서 설화적인 내용을 담게 되는 동시에 그 발표에 있어서도 소수인(少數人) 상대방법인 전람회보다는 인쇄에 의한 광범한 전달방법을 취하고 있는 것이 오늘날의 전세계적인 사진의 동향이라 하겠다. <林 應 植>

  • ㅠㅎ

1

  • ac,

122.47.98.71, 220.93.107.176, 122.47.98.71, 121.138.110.178, 220.93.107.223, 220.93.107.163, 220.93.107.50, 220.93.107.147, 121.162.197.161, 65.49.2.10

  • dis,

[3], [4], [5], [6], [7],

  • me

[8], [9], [10], [11]

  • ec

[12]

Who can start a new chapter?

To initiate a new chapter you should be an experienced contributor to a Wikimedia project in a language that is widely spoken in your country. Of course one person is usually not enough to create a full fledged organization, so you have to find some more active contributors from your country who are also interested and willing to participate in all the work that comes along with the creation of a legal entity.

It would help a lot if at least one of these persons is already involved in discussions regarding the Wikimedia Foundation, and at least one person has some kind of experience in legal issues.

For the creation itself you should be a group of between 10 and 20 people (if you can find more, that's fine, of course), even if your local laws require a smaller number.

[13]

[14]

confirm편집

특수기능:기여/122.47.98.71(방배), 특수기능:기여/220.93.107.176-특수기능:기여/220.93.107.223-특수기능:기여/220.93.107.163-특수기능:기여/220.93.107.50(중랑 면목2동)

toto편집

iplist
121.162.197.161 마포동교, 122.47.98.71방배, 121.138.110.178분당정자동, 220.93.107.223중랑면목2동

mhip편집

121.138.110.178 at meta
특수기능:기여/65.49.2.10, 특수기능:기여/65.49.2.15, 특수기능:기여/222.117.90.164-특수기능:기여/222.117.107.244-특수기능:기여/222.117.107.185, 특수기능:기여/121.138.110.178-특수기능:기여/121.138.110.242, 특수기능:기여/221.147.185.150

〔표 10〕 빠 르 기 말

느린 속도를 나타내는 것

grave


Lentissimo


Larghissimo


Adagissimo


Lento


Largo


Adagio

그라베


렌티시모


라르기시모


아다지시모


렌토


라르고


아다지오

장중하게 느리게


매우 느리게


매우 천천히


매우 느리게


느리게


천천히


침착하게 느리게

좀 느린 속도를 나타내는 것

Larghetto


Adagietto


Andante


Andantino


sostenuto

라르게토


아다지에토


안단테


안단티노


소스테누토

Largo보다 조금 빠르게


Adagio보다 조금빠르게


천천히 걷는 빠르기로


Andante보다조금빠르게


억제하는 듯한 빠르기로

좀 빠른 속도를 나타내는 것

Allegretto

알레그레토

조금 빠르게

빠른 속도를 나타내는 것

Allegro


vivace


presto


Allegrissimo


vivacissimo


Prestissimo

알레그로


비바체


프레스토


알레그리시모


비바치시모


프레스티시모

빠르게


발랄하게 빨리


빠르게


매우 빠르게


매우 빠르게


매우 빠르게

결합된 말을 사용하는 경우

Adagio sostenuto


Andante maestoso


Allegro moderato


Allegro vivace

아다지오 소스테누토


안단테 마에스토소


알레그로 모데라토


알레그로 비바체


유형적인 양식의 명칭으로 곡상과 함께 속도를 지시하는 것

Tempo di menuetto


Tempo di Marcia

템포 디 미뉴에토


템포 디 마르치아

미뉴에트의 빠르기로


마치의 빠르기로

계속적인 변화를 나타내는 것

accel


accelerando


stringendo


rit


ritardando


rall


rallentando



아첼레란도


스트린젠도



리타르단도



랄렌탄도

차츰 빠르게


점점 급하개


차츰 느리게


차츰 느리게

앞의 속도가 즉시 변화함을 나타내는 것

agitato


meno mosso


piu mosso


ritenuto

아지타토


메노 모소


피우 모소


리테누토

급하게


앞부분의속도보다느리게


보다 빠르게


즉시 천천히

앞의 속도로 복귀함을 나타내는 것

a tempo


tempo Ⅰ

아 템포


템포 프리모

변화하기직전의 빠르기로


곡머리에지시한빠르기로

그 밖의 속도에 관한 것

in tempo


tempo giusto


sostenuto


tempo rubato


a piacere


ad libitum


L'istesso tempo

인 템포


템포 지우스토


소스테누토


템포 루바토


아 피아체레


아드 리비툼


리스테소 템포

속도를 변화시키지 않고


정확한 빠르기로


음을 유지하고(천천히)


흔들리는자유로운속도로


어느정도자유로운속도로


자유롭게


같은 빠르기로

셈여림과 빠르기를 순차적으로 변화시키는 것

accelerando


allargando


largando


calando


morendo


perdendosi


smorzando

아첼레란도


알라르간도


라르간도


칼란도


모렌도


페르덴도시


스모르찬도

점점 빠르고 세게


폭넓게, 점점 느리게


세게


점점 느리고 약하게


점점 느리고 약하게


점점 느리고 약하게


점점 느리고 약하게

나타냄말·셈여림말·빠르기말과 자주 쓰이는 부사

assai


di molto


ma non troppo


meno


molto


non tanto


non troppo


piu


poco

아사이


디 몰토


마 논 트로포


메노


몰토


논 탄토


논 트로포


피우


포코

매우


매우


그러나너무지나치지않게


보다 적게


매우


많지 않게


심하지 않게


한층, 보다 많이


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