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사용자:Nuel92/울루그 벡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무함마드 타라가이 빈 샤루흐
지위
울루그 베그(‘위대한 통치자’)
재위 사마르칸드: 1409년 ~ 1449년
티무르 왕조: 1447년 ~ 1449년
전임자 사마르칸드: 할릴 술탄
티무르 왕조: 샤 루흐
이름
میرزا محمد طارق بن شاہرخ الغ‌بیگ
신상정보
출생일 1393년 3월 22일
출생지 술타니야
사망일 1449년 8월 27일
매장지 사마르칸트, 구리 아미르
왕조 티무르 왕조
부친 샤 루흐
모친 가우하르샤드
종교 이슬람교

미르자 무함마드 타라가이 빈 샤루흐 울루그 벡(1393년 3월 22일 술타니야에서 태어나 1449년 8월 27일 죽음. 재위 1447년~1449년, 페르시아어: میرزا محمد طارق بن شاہرخ الغ‌بیگ), 속칭 울루그 벡 혹은 울루그 베그티무르 왕조의 군주였다. 그는 테무르의 4남, 샤 루흐의 맏아들이다. 울루그 벡이라는 명칭은 별명으로, 대략 ‘위대한 통치자’라 옮길 수 있는데, 이 칭호는 그의 할아버지 테무르가 가졌던 칭호들 중 하나였던 ‘아미리 카비르’(Amīr-e Kabīr)를 투르크어로 옮긴 것이다.[1] 그는 티무르 제국의 문화계의 황금기를 이끌었다. 그러나 군주로서의 재간이 부족했기 때문에 내란이 끊이지 않았고 재위 불과 2년 8개월 만에 살해당했다.

문화인으로서, 또 뛰어난 수학자·천문학자·역사학자로서 학자·예술가들을 우대하고 학문·예술을 보호 장려했기 때문에 수도 사마르칸트는 이슬람 학예(學藝)의 중심지로서 번영했다. 울루그 벡 스스로도 구면 기하학이나 삼각법 등 천문역산학에 대한 저술을 남겼기 때문에 유명하다. 1424년부터 1429년까지 그는 사마르칸드에 거대한 천문대를 만들었다.

어린 시절편집

울루그 벡은 정복자 테무르(태멀레인)의 손자이자 샤 루흐의 맏아들이다. 그의 어머니는 투르크계 귀족인 가우하르샤드다. 울루그 벡은 페르시아술타니야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그는 그의 할아버지의 원정을 따라 중동인도를 떠돌았다. 그러나 테무르의 죽음 그리고 그의 아버지, 샤 루흐가 티무르 제국의 대부분을 차지하게 됨에 따라 그는 그 제국의 수도, 사마르칸드에 정착했다. 1409년, 샤 루흐가 그의 수도를 헤라트로 옮기자 당시 16세였던 울루그 벡은 사마르칸드의 총독이 되었다. 1411년, 그는 마 와라 알나흐르(트란스옥시아나) 전역의 지배자가 되었다.

통치자로서의 울루그 베그편집

사마르칸드의 통치자편집

바르톨드는 샤 루흐와 울루그 베그가 공동으로 트란스옥시아나를 지배했다고 묘사했으나, 근래의 많은 학자들이 이에 의문을 표했다. 샤 루흐는 티무르 가문의 여러 왕자들에게 트란스옥시아나 남부의 지배권을 주는 방식으로 울루그 베그의 지배권을 제한했다.[2]

샤 루흐의 치세 초기에 카슈가르 지방이 모굴리스탄 칸국의 통제하에 들어갔다. 샤 루흐는 꾸준히 울루그 베그에게 이 지방을 탈환할 것을 종용했다. 울루그 베그는 몇 차례의 원정에서 모굴리스탄에 지나치게 깊이 진군하기는 했으나, 1414년에 결국 카슈가르 지역을 탈환했다. 이후 샤 루흐와 울루그 베그는 모굴리스탄 칸국의 복잡한 정치에 염증을 느끼며, 그것에 개입하기를 꺼렸다.[2] 1425년, 울루그 베그는 티무르를 본받아 모굴리스탄에 대한 원정을 감행, 이리 강 상류지방에서 거대한 경옥 2개를 사마르칸드로 가지고 와서 티무르의 묘석으로 사용했다.[3]

울루그 베그는 괴뢰 칸을 사마르칸드에 상징적인 군주로 모셨다고 하여 투르크·몽골적 전통에 깊이 매료된 군주로 여겨진다. 그러나 이러한 기록은 울루그 베그의 시대로 부터 긴 시간이 흐른 뒤에 쓰여진 무함마드 하이다르 두글라트의 《라시드의 역사》에 최초로 등장하며, 울루그 베그 당대의 사료에서 이와 관련된 기록은 등장하지 않는다.[4]

티무르 왕조 전체의 지배자편집

1447년 3월 2일, 샤 루흐가 죽자 울루그 베그가 그 지위를 계승했다.[5] 이후 울루그 베그는 자신이 발행하는 동전에 할아버지, 티무르의 이름을 덧붙였다.[4]

그러나 1449년에 발흐에서 반란을 일으킨 아들, 압둘 라티프에 의해 감금되었는데, 압둘 라티프는 1449년 10월 27일에 울루그 벡을 처형했다.[5] 소련의 조사에서 울루그 베그의 유골은 머리와 몸통이 따로 있었던 것이 발견됨으로서 그의 비극적인 최후가 실증되었다.[6] 울루그 베그의 죽음으로 티무르 가문의 내전기가 다시금 도래하였다.[7]

문화에 대한 기여편집

10대의 지배자, 울루그 베그는 제국의 옛 수도를 제국의 지적 활동의 중심지로 바꾸었다. 1417년부터 1420년까지 그는 사마르칸드의 레기스탄 광장마드라사를 짓고, 그곳에서 연구할 무슬림 천문학자들과 수학자들을 초빙했다. 이 마드라사는 아직도 남아있다. 천문학자들 가운데 울루그 벡의 가장 유명한 식객은 알리 쿠쉬치(1474년 죽음)이다.

울루그 베그 스스로도 천문학, 역사, 문학 등의 분야에서 저술을 남겼다.[8] 그는 역사가로서 《사한국사(四汗國史)》를 남겼다고 하며, 그가 여러 학자들과 함께 제작한 〈울루그 베그의 천문표(天文表)〉는 무슬림들의 것 가운데 가장 뛰어나다는 평을 듣는다.[9] 이러한 울루그 베그를 당대의 사람들은 그가 옥좌에 있는 학자라 하여, 아리스토텔레스의 제자 알렉산드로스 대왕에까지 비유하였다.[8]

천문학편집

울루그 벡은 천문학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1428년, 그는 ‘구르하니 지즈’라 불리는 거대한 천문대를 만들었는데, 이것은 후대에 만들어진 티코 브라헤우라니보르크타키 알딘이스탄불 천문대와 비슷하다.

울루그 벡은 망원경의 부재로 인한 정확성의 부재를 육분의의 크기를 키움으로서 해결하려 했다. 그리하여 속칭 파흐리 육분의가 만들어졌는데, 그 반지름은 36 미터에 달했으며, 분해능은 180초각이다. 1437년, 그는 이것을 이용하여 지지술타니라는 책을 엮었다. 이 책은 994개의 별에 대해 설명했다. 이 책은 압드 알라흐만 알수피의 《별자리책》과 더불어 프톨레마이오스와 브라헤 사이의 별자리표 가운데 가장 위대한 것으로 생각된다.[누가?]울루그 베그는 이전의 아랍계 별자리표에서 심각한 오류들을 발견했다. 그는 964년에 쓰여진 압드 알라흐만 알수피의 책 《별자리책》에 소개된 별자리에 27개의 별을 더하는 과정에서 이를 발견했다. 그래서 그는 992개의 별자리의 위치를 재조정했다. 이 별자리표는 중세시대의 저작 중 하나로서 1665년 옥스포드에서 토마스 하이드에 의해 Tabulae longitudinis et latitudinis stellarum fixarum ex observatione Ulugbeighi라는 제목으로 처음 출간되었다. 이 책은 1767년 G. 샤프라는 사람이 이것을 재인쇄되었다. 1843년에는 프랜시스 베일리Memoirs of the Royal Astronomical Society의 8권으로 소개되다. 1917년, 에드워드 노벨Ulugh Beg's Catalogue of Stars, Revised from all Persian Manuscripts Existing in Great Britain, with a Vocabulary of Persian and Arabic Words라는 제목으로 이를 출판했다.

1437년, 울루그 벡은 항성년의 길이를 365.2570370...d = 365d 6h 10m 8s (오차범위 +58s)라고 계산했다.

각주편집

  1. B.F. Manz, "Tīmūr Lang", in Encyclopaedia of Islam, Online Edition, 2006
  2. B. F. Manz, “Temür and the early Timurids to c. 1450,” The Cambridge History of Inner Asia: The Chinggisid age, N. Di Cosmo, A. J. Frank and P. B. Golden eds.(Cambridge University press: Cambridge, 2009), p.193.
  3. 나가사와 가즈도시, 《실크로드의 역사와 문화》, 이재성 옮김(서울: 민족사, 1990), pp.166-67.
  4. B. F. Manz, “Temür and the early Timurids to c. 1450,” The Cambridge History of Inner Asia: The Chinggisid age, N. Di Cosmo, A. J. Frank and P. B. Golden eds.(Cambridge University press: Cambridge, 2009), p.194.
  5. 르네 그루세, 《유라시아 유목 제국사》, 김호동, 유원수, 정재훈 옮김(서울: 사계절, 1998), p. 646.
  6. 나가사와 가즈도시, 《실크로드의 역사와 문화》, 이재성 옮김(서울: 민족사, 1990), p.262, n.1.
  7. 르네 그루세, 《유라시아 유목 제국사》, 김호동, 유원수, 정재훈 옮김(서울: 사계절, 1998), p. 647.
  8. 나가사와 가즈도시, 《실크로드의 역사와 문화》, 이재성 옮김(서울: 민족사, 1990), pp.167.
  9. 나가사와 가즈도시, 《실크로드의 역사와 문화》, 이재성 옮김(서울: 민족사, 1990), p.260, n.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