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Ryuch/규장각의 고문서와 고지도에게 자유를 허하라!

국민의 세금으로 고문서와 고지도들이 디지털화되고 있다. 디지털 규장각에 가면 위키백과에 올리고 싶은 옛글들과 옛지도들이 쌓여있다. 그런데 느낌은 매우 다르다. 위키백과는 보고 있노라면 영감을 주며 살아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규장각은 퀘퀘한 냄새가 나며 먼지가 쌓여있으며 심지어는 그 문이 잠겨 있는 서고도 있다. 그런데, 그 자료들은 그 곳에 독점적으로 보존될 이유가 전혀 없는 저작권이 만료된 저작물들이다. 그러나, 그들은 뷰어라는 자물쇠로 단단히 채워놓고 있고 책들은 엉망진창으로 처박아 두어 검색도 잘 되지 않도록 하고 있다. 한정된 예산과 한정된 인력으로는 그 정도가 최선인 것이다. 문제는 전산 장비였을 것이다. 장비를 구입해야하고 전기를 공급하는 등 운영을 해야하고 인터넷에 연결을 시켜놓고 유지보수를 지속적으로 감당해야 한다. 이 문제는 위키미디어의 프로젝트가 제공하는 설비를 이용하면 고민을 할 필요가 없어졌다. 또 하나는 아이디어의 빈곤일 것이다. 사실 아무도 돌아보지 않는 정원은 잡초만 날 뿐이다. 또한 잡초가 났다고 해도 아무도 오지 않는 정원을 가꿀 이유도 없다. 그러나, 사람들이 오기 시작하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규장각의 옛지도를 위키백과에 옮겨오려면 고도의 정신집중이 필요하다.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접속해서 플러그인으로 된 뷰어를 설치하고 옛지도를 찾아 최대 화면으로 설정하고 스크린을 몇 차례 캡처한다. 캡처된 그림을 퍼즐을 맞추듯이 경계가 정확히 중첩하도록 이미지 처리 소프트웨어를 조작해야 한다. 차라리 조악해 보일 지 모르지만 초기의 '웹 뮤지엄'이 훨씬 좋다. ftp로 일괄적으로 그림을 가져갈 수 있는 통로가 있었다. 규장각의 자유 저작물들은 결코 자유롭지가 않다. 관리자들이 생각이 없는 것이다. 그들은 그 저작물를 독점하고 싶을 뿐이다. 이것은 그들의 존재 목적과도 부합하지 않고 비도덕적인 것이다. 그 저작물들이 자유롭게 공중에 뿌려지고 대지를 적셔서 새로운 문명이 태어나게 해 주어야한다.

위키백과 편집자들이여 규장각의 게시판에 이 말을 전해주소. 생각있는 인문학자들이여 정부의 관료들을 만날때 이 말을 전해주소. 자유저작물을 위키미디어 코몬으로 보내어 달라고...

--케골 (토론) 2009년 4월 17일 (금) 00:16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