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펑크 파생물

사이버펑크 파생물( - 派生物, 영어: cyberpunk derivatives)은 미국 과학소설계의 사이버펑크 운동이 1990년대 들어 종료된 이후 등장한 경향들을 가리킨다.

미래적 파생물편집

바이오펑크, 나노펑크, 후기사이버펑크(postcyberpunk)가 대표적이다.

후기사이버펑크는 사이버펑크와 마찬가지로 가까운 미래의 기술 문명 발전, 그 가운데서도 보편화된 통신망, 유전 공학, 나노 기술이 가져오는 사회적인 파급 효과의 고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러나 반체제적인 성향이 강한 사이버펑크와 달리, 다양한 정치적 입장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사이버펑크와 마찬가지로, 후기사이버펑크는 스페이스 오페라 식의 먼 미래보다는 현실적인 가까운 미래를 묘사한다. 그래서 우주 여행과 관련된 기술보다는 지상에서 가능한 기술들의 사회적인 영향을 보여주려고 한다. 후기사이버펑크가 사이버펑크와 별개의 경향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보통 다음과 같은 기준으로 둘을 구분한다.

  • 전형적인 사이버펑크는 디스토피아를 배경으로 사회에서 소외되어 사회를 관조하는 주인공을 다룬다. 후기사이버펑크는 과학자 등 좀 더 사회와 밀접한 관련을 가진 내부인(insider)의 입장에서 서술되는 경향이 있다.
  • 사이버펑크에서는 기술 문명이 인간을 소외시키는 부분을 강조하지만, 후기사이버펑크는 기술이 인간의 삶에 필수적이며 사회를 존속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에 주목한다.

복고적 파생물편집

이런 경향을 대개 복고미래주의라고 한다. 산업혁명 시대나 냉전기 같은 과거에 전망했던 미래상이 구현되었을 때 그 기술적 사회적 영향을 다룬다. 대표적으로 스팀펑크, 디젤펑크, 스톤펑크, 클락펑크, 로코코펑크, 레이펑크, 나우펑크, 데코펑크, 아톰펑크, 스틸펑크 등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