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휘(士徽, ? ~ 226년)는 중국 삼국 시대의 인물로, 창오군 광신현(廣信縣) 사람이다. 교지태수 사섭의 아들로, 사섭 사후 독립을 꾀하였으나 손권에게 진압되었다.

생애편집

사섭이 죽자 손권(孫權)으로부터 안원장군(安遠將軍) 및 구진태수(九眞太守)에 임명되었으나, 이에 불만을 품었다.

손권이 교주자사(交州刺史)로 대량(戴良), 후임 교지태수(交趾太守)로 진시(陳時)를 보내자, 이에 반발하여 군사를 일으켰다. 손권은 여대(呂岱)를 보내어 물리치도록 하였으나, 사휘의 저항이 완강하여 성을 함락시키지 못하였다

후에 형 사지(士祗)의 권고로, 자신의 목숨을 보장한다는 조건으로 항복하였으나 다음날 형제들과 함께 여대에게 죽임을 당하였다.

사휘의 친족관계편집

사(賜)┳(燮)┳흠(廞)
   ┃   ┣(祗)
   ┃   ┣휘(徽)
   ┃   ┣간(幹)
   ┃   ┣송(頌)
   ┃   ┣ □
   ┃   ┣ □
   ┃   ┗ □
   ┣(壹)━(匡)
   ┣유(黃+有)
   ┗무(武)

사휘를 섬긴 사람들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