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산리즈카 투쟁에 참여했던 여러 단체가 썼던 헬멧의 모습.

산리즈카 투쟁(일본어: 三里塚闘争 산리즈카 토소[*])은 일본 지바현 나리타 시의 농촌 지역 명칭인 산리즈카(三里塚), 시바야마(芝山)와 그 주변 지역에서 일어난 나리타 국제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투쟁 및 이와 관련된 사건들을 의미한다. 이 투쟁은 나리타 투쟁(일본어: 成田闘争 나리타 토소[*])라고도 부른다.

목차

투쟁의 원인편집

1960년대 초, 일본 경제의 고도 성장과 국제화에 따른 항공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로 일본 정부는 하네다도쿄 국제공항 국제선을 이관할 신공항의 건설을 계획하였다. 당시 하네다 공항의 확장은 도쿄 항 항만 계획과 조정이 매우 어렵고 미국 공군(요코타 비행장) 관제 공역에 따라 항공기의 이착륙 경로 설정이 크게 제약을 받았기 때문에 포기하였다.

1963년 12월에 일본 정부는 현재의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4 km 서남쪽에 있는 도미사토 지역을 후보로 올렸다. 그러나, 해당 지역에서 격렬한 반대 운동이 일어나 2년 후에 도미사토 공항 건설안은 백지화되었다. 이후 4~5개 지역을 후보로 검토하였으나 모두 반대 운동이 있었기 때문에 신공항의 건설 계획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었다. 이를 우려한 사토 에이사쿠제1차 사토 내각1966년 6월에 국유지인 궁내청의 고료 목장(御料牧場)이 있던 산리즈카-시바야마 지역을 후보지로 올리고, 같은 해 7월 4일에 각의로 전격 결정하였다. 해당 부지를 선택한 이유는 고료 목장, 지바현 소유의 임야와 일제 패망 후 만주국오키나와 등에서 귀환한 농민들의 개척지여서 용지 매수가 수월하게 진행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공항 예정지의 40%를 차지하는 국유지인 고료 목장에 기대어 현지 주민들을 무시하고 공항 건설에 관한 사전 설명이나 대체지 마련 등의 준비 없이 속도전으로 용지 매수를 밀어붙여 농민을 중심으로 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불렀다. 정부가 각의 결정을 근거로 주민들과 일체의 교섭 시도조차 하지 않자 지역 농민들은 7월 20일에 '산리즈카-시바야마 연합 공항반대 동맹'을 결성하고 반대 활동을 시작하였다.

투쟁 전개편집

투쟁 초반편집

 
산리즈카시바야마연합 공항 반대 동맹 심볼 마크

농민들은 공항용 토지 매수 협상을 어렵게 하기 위해 토지를 분할하려는 목적으로 토지 1평씩을 지권자로 서로 매매하는 "1평운동"을 전개했다. 산리즈카-시바야마 지역은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정착한 농민이 된 사람이 대부분으로, 이 이주민들은 원래 만주-몽골 개척단들의 일본 귀환자들이 주축이 되어 농부로써 재기했으며 개척이 궤도에 오르기 시작한 시점이었다. 공항 반대 동맹은 처음에는 농민 1,500채의 가구로 조직했고, 이 중에는 소년행동대, 청년행동대, 여성행동대, 노인행동대 등이 있었다.

처음에는 공항 반대 운동에 혁신정당도 참여했지만, 일본사회당은 지바 현 지사와 신사협정을 맺고 반대 운동에서 이탈하기 시작했다. 일본공산당은 반대 동맹이 신좌파 당파와 공투 관계를 맺은 것에 반발하여 반대 동맹과 갈등이 심화되었고 결국 반대 운동에서 이탈했다. 형식적으로는 반대 동맹의 총회의 결정으로 배제된 형식이었다.

좌익 세력의 개입편집

투쟁 발발 다음해인 1967년에 신좌파의 각 파가 반국가 권력투쟁에 나서면서, 특히 월남전과 사토 내각을 향한 반발을 상징하는 대상으로 반대 투쟁에 참여하면서 투쟁이 과격해졌다. 지역의 기독교도가 모인 토무라 일작의 반대 동맹 대표가 활동을 선도하고 지역 농민들과 좌익 혁명가들이 서로 협력하고 제휴하면서 지속으로 투쟁하였다. 그러나 운동 방침과 좌익 각 정파 간의 관계를 놓고 의견이 차이 나는 탓에 새로운 좌익 여러 정파 간 반목으로 말미암아 공항 반대 동맹은 "오가와파"과 "아츠타파"와 "키타하라파"로 나뉘어 활동하게 되었다. 계급투쟁 지상주의의 일본혁명적공산주의자동맹 즉 카쿠마루파[1] 도 "나리타 투쟁은 프티 부르주아지 농민의 자기 보호"라고 야유하자 운동에서 추방되었다. 산리즈파시바야마연합 공항 반대 동맹은 무장투쟁 노선에서 신좌익 당파와 신좌익 당파에 영향받은 전일본학생자치회총연합에 도움받게 되었다.

투쟁의 격화와 개항편집

 
암산대철탑의 남은 흔적

이러한 반대 투쟁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 행정부는 일관되게 비타협하는 자세로 건설 계획을 수행하면서 1971년 2월 22일 건설 예정지에서 경찰력을 이용하여 제1차 행정대집행을 시행하자 반대 동맹과 기동대가 충돌하였다. 같은 해 9월 16일에도 건설 예정지에서 제2차 행정대집행이 이루어지자 격렬한 투쟁으로 양측에서 사망자와 다수한 부상자가 발생했다.

1972년 3월 15일, 반대 동맹은 A활주로 남단에 접근 영역 내 바위 지역에서 높이 63m의 철탑 소위 암산대철탑을 건설하여 비행 전 검사를 중지하게끔 했다.

1977년 1월 11일, 후쿠다 내각은 국무회의에서 1년 내에 개항하게 하겠다고 호언했다. 항공기 운항을 방해하는 암산대철탑을 철거하고자 1월 19일 중장비를 운행하는 도로 건설에 들어갔다. 4월 17일, 산리즈카 제1공원에서 23,000명이 결집해 "철탑 방위 전국 총궐기 집회"가 열렸다.

같은 해 5월 2일 공항공단은 일본 항공법 제49조 제1항을 위법했다는 이유로 지바 현 지방법원에 암산대철탑 철거 가처분을 신청했다. 5월 4일, 지바 현 지방법원은 서면 심리만으로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었다. 5월 6일, 오전 3시에 기동대원 2,100명이 암산대철탑 주변을 포위했다. 4시경, 당시 지바 현 지방법원 집행관인 키타하라 코오지가 현장에 도착하여 암산대철탑 검증 종료와 암삼대철탑 철거를 일방으로 통보하면서 반대파를 내쫓고 오전 11시경 암산대철탑 철거를 완료했다. 항공법 위반을 근거로 암산대철탑을 기초부까지 절단하여 철거했다.[2]

5월 6일 오전 5시부터 반대파와 기동대가 서로 간간이 충돌하기 시작했다가 5월 8일에는 대규모 충돌이 발생했다. 야전병원 앞에서 스크럼을 짜고 있던 지원대 히가시야마 카오루는 머리에 최루탄을 직격으로 맞아 중태에 빠졌고 이틀 후인 5월 10일 죽었다. 히가시야마 카오루의 부모는 "기동대의 최루탄이 사망의 원인"이라고 주장하면서 일본 행정부에게 94,000,000 엔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당초 개획인 활주로 3개에서 1개로 대폭 변경하면서도 1978년 4월에야 개항을 예정하였다. 그러나 개항을 앞둔 3월 26일 일본혁명적공산주의자동맹(제사인터네셔널), 일본프롤레타리아청년동맹, 전기공산주의자동맹의 결성대가 공항 빌딩으로 돌입했다. 그 후 관제탑을 점거하고 각종 시설을 파괴한 나리타 공항 관제탑 점거 사건이 일어났다. 이로 말미암아 4월로 예정되었던 개항을 연기될 수 밖에 없었다. 이 개항의 지연 때문에 출고된 채로 정기로 운용되지 않던 게이세이 전철스카이라이너 AE형 전동차에 방화하는 게이세이 스카이라이너 방화 사건이 일어났다. 이러한 격렬한 투쟁의 일변으로, 5월 19일에도 게이세이 전철 본선에서 동시다발성 열차 방해 사건과 교통부 항공국 전용 케이블 절단 사건 등 투쟁이 첨예화하였다. 공항은 2개월 후인 5월 20일 공항 주변의 격렬한 충돌과 주변 시설 습격 사건 와중에 개항되었다.

개항 후 동향편집

"개항 절대 저지"를 슬로건으로 활동했던 반대 운동은 공항이 개항되면서 "공항 폐항 및 2기 공사 저지"로 바꿀 수 밖에 없었다. 공항의 존재가 기정사실화하면서 조건부 투쟁이나 반대 투쟁에서 이탈하는 사람들이 늘고 투쟁 방침을 둘러싼 반대 동맹의 파가 분열되었다. 그리고 1995년 당시 내각총리대신이었던 무라야마 도미이치(일본사회당)이 반대 동맹 측에 사죄하자 히시다 지역을 위시한 반대파의 많은 농가가 집단 이전에 응했다. 하지만 정부 측은 최종적으로 나리타 공항 2기 건설계획을 폐기했으며, 현재까지 나리타 공항은 1개의 활주로와 1개의 잠정 활주로로 운영되고 있다. 공항 내에는 여전히 공항 건설에 저항하며 살고 있는 농민들이 엄존한다.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

더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