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산미증식계획

산미증식계획(産米增殖計劃)은 일제조선일본의 식량공급지로 만들기 위해 1920년부터 1934년까지 실시한 정책이다.

1918년 일본은 농민들의 많은 이동으로 극심한 식량난에 시달리자 식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을 증산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이 계획이 산미증식계획이다. 1차 계획은 1920년부터 1925년까지, 2차 계획은 1926년부터 1934년까지 실시하였다.

일제는 증산량 목표 미달에도 불구하고 증산량보다도 더 많은 쌀을 일본으로 가져갔다. 그리하여 산미증산계획의 무리한 강행은 조선에서는 화전민이 증가하고 소작인이 몰락하게 하였으며, 일본에서는 쌀 가격 폭락으로 일본 농촌경제가 악화되어 결국 1934년에 중단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