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산청군·함양군·거창군·합천군

경상남도 산청군함양군거창군합천군 국회의원 선거구

산청군·함양군·거창군·합천군대한민국 국회의 국회의원이 대표하는 지역구로, 경상남도 산청군, 함양군, 거창군, 합천군을 관할한다. 현 지역구 국회의원은 자유한국당강석진(초선, 2016년~)이다.

역사편집

선거구편집

2016년 제20대 총선부터 신설되었다. 이전까지 산청군, 함양군, 거창군, 합천군은 각각 별개의 선거구 역사를 지니고 있었다.

우선 네 군은 1945년 해방 당시에도 그대로 존재했다. 따라서 1948년 제1대 국회의원 선거부터 이들 지역은 각각 산청군, 함양군, 거창군으로 존재하였고, 다만 합천군의 경우 갑과 을의 선거구로 나뉘어 합천군 갑합천군 을로 존재하였다. 이후 1963년 선거구 개편으로 이들 지역은 통폐합되어, 산청군과 합천군 갑·을이 합쳐져 산청군·합천군이 되고, 함양군과 거창군이 합쳐져 함양군·거창군이 되었다. 다만 1971년 제8대 총선에서는 산청군과 합천군이 다시 서로 분리되어 산청군합천군으로 신설되기도 했다.

1973년 제9대 총선부터 중선거구제 실시로 산청군함양군·거창군과 통합, 산청군·함양군·거창군이 되었고, 합천군함안군·의령군과 통합, 의령군·함안군·합천군이 되어 국회의원 2인씩 뽑게 되었다. 이때의 중선거구는 1988년까지 유지되었다.

1988년 제13대 총선에서 소선거구제로 회귀함에 따라 산청군·함양군·거창군은 다시 산청군·함양군거창군으로, 의령군·함안군·합천군합천군의령군·함안군으로 분리되었다. 이후 1996년 제15대 총선에서 합천군거창군과 통합해 합천군·거창군이 되었다. 하지만 다음 총선인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 선거구가 모두 분리되고 합천군은 산청군과 묶여 산청군·합천군으로, 본래 산청군과 묶였던 함양군은 거창군과 묶여 함양군·거창군이 되었으며, 이로서 1963년의 선거구와 유사한 모습이 되었다.

그러나 이마저도 다음 총선인 2004년 제17대 총선부터는 산청군·합천군으로 묶여 있던 합천군 일대가 분리, 의령군·함안군과 통합하여 의령군·함안군·합천군이 되었으며, 산청군은 함양군·거창군과 묶여 다시 산청군·함양군·거창군이 되었다. 이후로는 어느정도 유지되다가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 합천군이 의령군·함안군·합천군에서 분리되어 산청군·함양군·거창군에 합류하면서 지금의 '산청군·함양군·거창군·합천군'을 이루게 되었다.

역대 국회의원편집

선거 의원 정당 비고
2016 강석진 새누리당

역대 선거 결과편집

국회의원 선거편집

선거 선거 결과 후보 정당 득표 % ±%
2016년 제20대 총선
유권자수: 161,817
새누리당 승리 강석진새누리당61,47562.7
권문상 더불어민주당25,06825.6
윤석준 국민의당6,2566.4
김홍업 무소속5,2815.4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