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삼우당 효자비

산청 삼우당 효자비(山淸 三憂堂 孝子碑)는 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 사월리에 있는 고려시대의 효자비이다. 1983년 8월 6일 경상남도의 문화재자료 제52호로 지정되었다.

산청 삼우당 효자비
(山淸 三憂堂 孝子碑)
대한민국 경상남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52호
(1983년 8월 6일 지정)
면적75m2
수량1기
시대고려시대
위치
산청 사월리 (대한민국)
산청 사월리
주소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 사월리
좌표북위 35° 19′ 30″ 동경 127° 57′ 6″ / 북위 35.32500° 동경 127.95167°  / 35.32500; 127.95167좌표: 북위 35° 19′ 30″ 동경 127° 57′ 6″ / 북위 35.32500° 동경 127.95167°  / 35.32500; 127.9516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문익점 선생이 살았던 마을에 서 있는 비로, 선생의 효행을 기리고 있다.

삼우당 문익점(1329∼1398)은 고려시대 후기의 학자이자 문신이다. 중국에서 목화씨를 가져온 것으로도 잘 알려진 그는 효성이 지극하여 모친이 돌아가시자 묘곁에서 움막을 짓고 살았다. 당시는 왜적의 침입이 잦아 그들이 지나가는 곳마다 노략질이 심하여 모두 피난을 가고 있었는데, 그 만이 홀로 평상시와 같이 곡을 하고 있었다. 왜적도 그의 이러한 효성에 감동하여 나무를 다듬어 ‘효자를 해치지 말라’라고 써서 세워 놓도록 하니, 그 때부터 이 지역이 평안하였다 한다. 그 후 조정에서는 고려 우왕 9년(1383) 그에게 표창을 내리면서, 마을을 ‘효자리’라 이름하도록 하였다.

비각안에 모셔둔 비는 낮은 사각 받침돌 위로 비몸을 세운 모습으로, 비몸의 윗변은 살짝 둥글게 다듬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