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산후조리(産後調理)는 여성이 아기를 낳은 후 허약해진 몸과 마음을 특별한 음식, 활동, 또는 거처 등의 보살핌을 통해 임신 전의 건강상태로 회복하도록 돕는 심리적 유사 의료 행위이다.

목차

개요편집

한국에서는 산모가 출산 전에 맡고 있었던 집안일이나 가족의 돌봄 혹은 육아 등과 같은 다양한 역할수행의 책임을 면제 해 주고, 나아가 산모가 태어난 아이와 자신의 신체적, 심리적 회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가족이 중심이 되어 산모를 돌보아 주는 한국 사회가 공인하는 돌봄의 형태이다. 또한 결혼과 함께 출가외인으로 인정되던 딸이 사회적 편견 없이 친정에 머무르면서 친정어머니나 가족의 돌봄을 받을 수 있는 특별한 기간이기도 하였다.[1][2]

서양계 여성의 골반은 원형이며 넓은 편이라 비교적 아이를 출산하기에 좋은 구조를 가져 출산시 회음부 절개 또한 잘 하지않는다. 반면 동양계 여성의 골반은 타원형의 좁은 구조를 가지고 있어 아이를 낳을 때에 비교적 신체의 변형으로 인한 무리가 간다. 물론 사람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서양 여성이라도 출산 후 회복에 힘이 들수도 있으며 동양 여성이라도 출산 후 즉시 일상생활이 가능할 수 있다. 산후조리, 영어이름으로는 postnatal care 일본어로는 産後の養生 프랑스로는 soins après l'accouchement라고 불리고 있다. 각나라마다의 풍습과 전통, 신체의 특징에 따라 각각의 방법과 음식으로 산후조리를 하며 (집을 방문하여 케어해주는 시스템 또는 업체, 시설로 들어가 케어받는 시스템 ) 대체로 기간은 짧게는 1주 길게는 3,4주 정도이다. 이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무거운 물건을 절대 들면 안된다. 하지만 너무 덥거나 운동이 부족할 경우 오히려 해가 되는데 하루 30분 이내의 가벼운 걷기는 방광, 골반 근육이 회복되는데 도움을 준다. 심한 더위로 인한 땀은 체온을 떨어뜨리고 세균의 번식을 활발히 하는데 이때는 온도를 낮추지 말고 땀을 닦아 보송보송하게 만들고 속옷을 자주 갈아입어 청결을 유지해야만 한다. 산후조리기간에 속옷은 하루에 5~6회 이상 갈아입어 주는 것이 좋다.

기간 및 장소편집

산후조리 기간은 1960년대 이전 출산 여성의 경우 3일 이내가 50 퍼센트가 넘고, 1970년대 ~ 1990년대에는 3일에서 1개월까지 균등 분포했으며, 1990년대 이후에는 1개월 정도가 50 퍼센트가 넘는다. 산후조리 장소는 1960년대에는 산모집이 80 퍼센트로 대부분이였으나, 1990년대 이후 친정집(30 퍼센트)과 산후조리원(23 퍼센트)으로 다양해 지고 있다. 2010년대 산후조리는 계속 진화됐다. 그리고 산후조리 업협회 같은 사회단체에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1]

역사편집

과거편집

조선시대 산후조리는 일반적으로 수행해야 할 처방조항과 하지 말아야 할 금기조항으로 6가지 기본원리가 있었다.[1]

  1. 몸을 따뜻하게 하고 찬 것을 피한다. 이는 산모가 기운을 내도록 돕는 방법으로 따뜻한 음식을 먹고 찬 것을 피하여 기운을 회복하게 한다.
  2. 신체적, 정신적으로 쉰다. 신체적인 일을 하지않고 이완된 상태를 유지하여 본래의 신체 상태를 회복 할 수 있게 하며, 정서적으로는 염려나 근심, 불안이 없는 상태로 정신적으로 휴식한다.
  3. 산모를 위해 특별히 준비된 음식을 잘 먹는다. 음식의 종류나 성질, 빈도, 기간, 양 등을 함축하는 의미로 산모뿐만 아니라 아기를 위해서도 필요한 원리다.
  4. 무리하게 힘을 쓰지 않고 몸을 보호한다. 이는 움직이지 않고 누워만 있으라는 의미는 아니고, 몸의 어느 한 부분을 지나치게 사용하여 몸의 회복을 늦추거나 저해하게 하지 않는다.
  5. 청결 유지다. 청결유지는 회복을 위한 위생적인 요소로 다른 원리들과의 조화와 균형을 이룬다.
  6. 정성껏 돌보기다. 주위의 모든 사람이 산모를 정성껏 돌본다는 것을 뜻하며 특히 산관자의 역할과 활동지침의 기본이 된다. 이러한 기본원리 속에는 동양철학의 음양개념(Oriental paradigm)이 영향을 준 것으로 이해된다.

현대식 산후조리 방법편집

  1. 보양식 먹는다고 몸이 회복되는 것은 아니다. 보양식을 지나치게 섭취할 경우 비만을 불러올 수 있다.
  2. 한기가 들어서는 안된다고 무조건 몸을 따뜻하게 하는 산후조리가 퍼져있지만 자칫하면 탈수증을 불러올 수 있다. 자신의 몸에 맞게 몸조리 한다.
  3. 스트레스 받지 말고 안정을 취한다.
  4. 스트레칭이나 가벼운 체조 혹은 30분 산책을 하면 효과적이다.
  5. 슈로스 운동과 같은, 산후 골반 벌어짐을 교정할 수 있는 골반교정 운동을 매일 30분 내외로 해주면 산후 골반 질환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연정, 정미라 (2012년 6월). “한국 산후조리 문화의 변화에 관한 연구”. 《아시아문화연구》 제26집. 
  2. 유은광 (2001.4). “산후조리원의 역할과 제도 정비를 위한 방안”. 《한국모자보건학회 제9차 2001년도 춘계학술대회 연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