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Daedongyeojido (Gyujanggak) 16-04.jpg
Daedongyeojido (Gyujanggak) 17-04.jpg
익산(왼쪽 위)과 삼례역(오른쪽 아래) (《대동여지도》)

삼례역(參禮驛)은 지금의 전북 완주군 삼례읍 자리에 있었던 역참이다.

역사편집

삼례역은 고려 때 전공주도의 가장 남쪽에 위치한 역참이었다. 조선 초기에 재편되면서 삼례도에 속하게 되었다.

일설에는 삼례(參禮)라는 이름이 왕자의 난에 의해 전주부로 내려간 회안대군을 향해 사람들이 세 번 절했다 해서 붙여졌다고 하지만, 《고려사》와 같은 이전 기록에도 삼례라는 이름이 기록되어 있어 전후가 맞지 않는다.

근대 이후편집

1894년 전봉준은 삼례역 역촌의 저막에서 4천 여명의 농민과 모여 동학 농민 운동 3차 봉기를 일으켰다. 그는 이후 심문에서 전주부에서 저막이 많은 편이고 도로가 네 방향으로 뻗어 있어서 삼례역을 택했다고 밝혔다.

1896년 갑오개혁으로 역참 제도가 폐지되었다. 이후 1914년 철도 삼례역이 설치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