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천기리 화물열차 탈선 사고

삼척 천기리 화물열차 탈선 사고(三陟川基里貨物列車脫線事故)는 1998년 7월 13일, 강원도 삼척시 미로면 천기리 영동선 영주 기점 약 138 km 지점에서 화물열차가 탈선해 5명이 중경상을 입은 사고이다.[1]

삼척 천기리 화물열차 탈선 사고
요약
날짜 1998년 7월 13일
위치 강원도 삼척시 미로면 천기리 영주 기점 약 138km 지점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철도 노선 영동선
운영자 대한민국 철도청
사고 종류 탈선
원인 240km/h로 과속
통계
파손된 열차 수 화물열차 1편성
부상자 5명

개요편집

한성궤도 소속 직원 5명이 철교 위에서 바이브레이트 교차작업을 벌이려던 중 천안역에서 무연탄을 싣고 동해역으로 가려던 화물열차가 접근하는 것을 발견하고 급히 교량 위 대피소로 피했으나 화물열차가 진입하면서 탈선했고 대피소에 있던 직원들이 열차와 추돌해 약 10m 다리 아래로 추락했다.

사고 원인편집

이날 사고는 레일과 침목을 연결하는 바이브레이트 교차작업 중 연결핀이 제대로 고정되어 있지 않은 상태로 화물열차가 통과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인명 피해편집

이 사고로 한성궤도 소속 선로 보수 작업 반원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편집

대형 크레인이 탈선한 화물열차를 레일 위로 끌어 내는 작업을 별였으나 열차의 이탈 상태가 심하고 사고 현장이 철교 교량인데다 레일이 해체되어 완전 복구를 상당히 어렵게 만들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