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주씨

상주 주씨(尙州 周氏)는 경상북도 상주시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상주 주씨 (尙州 周氏)
관향경상북도 상주시
시조주이 (周頤)
집성촌경상남도 합천군 율곡면 문림리
주요 인물주세붕, 주명신, 주시경, 주영복, 주선회, 주형규
인구(2015년)22,909명

역사편집

시조 주이(周頤)는 당 덕종 때 병부시랑(兵部侍郞)을 지내고, 786년(원성왕 2년)에 부사(副使)가 되어 신라에 왔다가 귀화하여 시위부대감(侍衛府大監), 병부령(兵部令), 상주총관(尙州摠管)을 역임하고, 상주에 정착하였다고 한다. 그의 아들 주황(周璜)은 당나라에 들어가 한림학사(翰林學士)가 되었고, 귀국한 이후 희강왕 예부경(禮部卿)을 역임했다고 한다.

분파편집

  • 도은공파(陶隱公派) : 20세손 주유(周瑜)를 중시조로 한다.
  • 목천파(木川派)
  • 박사공파(博士公派) : 주유의 동생 주선(周璿)을 중시조로 한다.
  • 시랑공파(侍郞公派) : 주관(周琯)을 1세조로 한다.
  • 창의공파(倡義公派) : 주관의 8세손 주선남(周善男)을 중시조로 한다.
  • 판서공파(判書公派) : 19세손 주세후(周世候)를 중시조로 한다.
  • 호군공파

인물편집

  • 주세붕(周世鵬, 1495년 ~ 1554년) : 주유(周瑜)의 5세손. 1522년(중종 17) 별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1541년 풍기군수가 되었고, 1543년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을 건립하여 조선 서원의 시초를 이루었다. 1548년 호조참판을 역임하고, 1549년 황해도관찰사가 되어 해주에 수양서원(首陽書院)을 건립하였다. 이후 대사성·동지중추부사를 역임하다가 병으로 사직을 요청하였으나 동지성균관사에 체임되었다.
  • 주명신(周命新) : 허준(許浚)의 제자로 『동의보감』을 참조하여 1724년(경종 4) 『의문보감(醫門寶鑑)』을 저술하였다.
  • 주시경(周時經, 1876년 ~ 1914년) : 국어학자. 한자 폐지와 한글 표기를 주장하며, 현대 한글과 한국어 체계를 정립하고 보급하는 데 기여하였다.
  • 주영복(周永福, 1927년 ~ 2005년) : 제22대 국방부 장관, 제42대 내무부 장관
  • 주선회(周善會, 1946년 ~ ) : 헌법재판소 재판관
  • 주혁 (周奕, 1987~ ):

과거 급제자편집

상주 주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6명, 무과 급제자 10명을 배출하였다.[1]

문과

주박(周博) 주봉한(周鳳翰) 주세붕(周世鵬) 주윤창(周允昌) 주이(周怡) 주중문(周仲文)

무과

주덕량(周德亮) 주득립(周得立) 주만년(周萬年) 주명천(周命天) 주봉명(周鳳鳴) 주봉엽(周鳳曄) 주상인(周尚仁) 주억세(周億世) 주정신(周鼎新) 주지윤(周祉胤)

생원시

주명로(周命魯) 주박(周博) 주세붕(周世鵬) 주준(周{氵+寯}) 주채(周寀)

역과

주필흥(周必興)

진사시

주거원(周巨源) 주박(周博) 주봉상(周鳳祥)

인구편집

  • 2000년 18,384명
  • 2015년 22,909명

항렬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