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새나라자동차

새나라자동차라는 이름으로 생산된 닛산 블루버드

새나라 자동차1962년 8월 경기도 부평(현재 인천광역시 부평구)에 재설립된 자동차회사였다. 현재 한국GM의 전신이다. 설립당시 연산 6천대의 생산능력을 갖춘 공장을 세우고 그 해 11월부터 61년식 닛산블루버드 P301형을 SKD(Semi-Knock-Down)부품수입방식으로 생산하기 시작했다.[1] 블루버드는 새나라자동차라는 이름으로 1962년 11월부터 1963년 5월까지 2,700여대를 조립판매했다.

역사편집

5·16 군사 정변 이후 정부는 국가재건 방안의 하나로 자동차공업 보호육성법을 제정, 공포하였다. 당시 해외자본의 국내투자라는 명목으로 재일교포 박노정에게 새나라 자동차의 설립을 허가했다. 옛 국산자동차 공장을 부지로 해서[2] 공사가 착공되기도 전에 정부는 닛산블루버드 완제품 400여대를 면세로 수입할 수 있게 허가했다. 400대중 150대는 외국인 관광용, 250대는 일반 관광용으로 허가했으나, 1963년 5월 아시아 영화제를 핑계로 생산차량을 일반택시로 용도변경해놓고는 자금을 들고 일본으로 돌아갔다. 이는 국내 자동차업계에 엄청난 실망을 불러왔고, 국산 시발택시와 새나라자동차의 자동차를 소유했던 사람들은 큰 피해를 입게 됐다. 현재 대한민국에 운행 가능한 차량 대수는 전혀 없다. 이 사건은 엄청난 파장을 몰고와서 1964년 제3공화국 국회에서 재일교포 박노정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제기했으나, 이 시점에서 박노정은 이미 행방이 묘연해졌기 때문에 조사는 무산되었다.

각주편집

  1. "자동차 박물관 - (한국, 1962년 새나라자동차)." 최인정의 자동차 박물관. 2009년 4월 30일 확인.”. 2009년 4월 2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4월 30일에 확인함. 
  2. 1937년 국산자동차라는 이름으로 이스즈자동차가 부평에 건설했던 공장으로, 일본군의 군용차 생산을 목적으로 하는 공장이었으며 한국 전쟁시기까지도 존재하다가 1954년 해체되었다. 전영선, 『고종, 캐딜락을 타다』, 인물과 사상사, 2010년, 20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