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새우깡(영어: Saewookkang 또는 Shrimp Cracker)은 1971년 농심에서 대한민국 국내에 출시한 스낵이다. 새우깡 1봉지(90g)당 생새우 4~5마리가 들어갔으며 파칭공법[1] 을 통해 만들어진 과자이다.[2] 제품의 명칭은 개발 당시 새로운 스낵의 이름을 놓고 고민하던 신춘호 회장이 당시 4살이던 자신의 막내딸(신윤경, 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의 아내)이 민요 아리랑을 '아리깡 아리깡 아라리요...'라고 잘못 부르는 데서 힌트를 얻어 지었다고 한다.[3]

역사편집

농심은 1971년 12월 대한민국 최초의 스낵 새우깡을 선보였다. 연구 기간만 1년여 시간이었으며, 실험에 4.5t 트럭 80대 분량의 밀가루를 사용했다. 우리의 제품은 우리의 기술력으로 만든다는 각오로 개발해낸 새우깡은 출시와 동시에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갔고, 이러한 성공은 라면 업계 후발주자로서 낮은 점유율과 이익률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던 농심이 성장하는 불씨가 됐다. 이어 농심은 1978년 바나나킥, 1979년 꿀꽈배기, 1980년 대한민국 최초의 생감자 스낵 포테토칩 등의 제품들을 출시했다.

사건편집

  • 2005년, 일본의 과자 갓파에비센과 모양 및 포장지까지 비슷하여 ‘짝퉁’ 과자 논란이 일었다.[4]
  • 2008년, 노래방 새우깡 제품에서 쥐머리가 발견되었다는 소비자의 제보가 있었지만 농심은 식약청의 조사가 시작될 때까지 한 달간 사실을 은폐하였으며, 실태 조사나 제품 리콜 등의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5] 식약청은 농심의 부산공장과 칭다오공장의 제조공정에 대하여 실태조사를 벌였으나 쥐머리의 혼입경위를 발견하지 못하였다.[6]
  • 2010년, 제품에서 쌀벌레가 발견되어 식약청이 현장조사를 벌인 결과, 제조과정이 아닌 소매점 유통과정에서 유입되었다고 결론내렸다.[7]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기름에 튀기지 않고 가열된 소금 위에 굽는 공법
  2. 강윤경 (2013년 7월). “국내 최초 스낵 새우깡”. 월간 마이더스. 2014년 8월 5일에 확인함. 
  3. 윤성민 (2005년 4월 20일). “창업 원로들 "이것만은 내가 챙긴다". 한국경제. 
  4. 김미영 (2005년 2월 2일). “새우깡도 빼빼로도 ‘짝퉁’이었다”. 한겨레. 2014년 8월 5일에 확인함. 
  5. 김홍국 (2008년 3월 18일). “농심, '죽은 쥐 새우깡' 한달간 은폐-유통”. 뷰스앤뉴스. 2014년 8월 5일에 확인함. 
  6. 장성호 (2008년 4월 10일). “[식약청]생쥐깡 中 제조공정 문제없다”. 한국경제. 2014년 12월 9일에 확인함. 
  7. 이준영 (2010년 8월 24일). ““새우깡, 소매점 유통과정서 쌀벌레 혼입””. 쿠키뉴스. 2014년 8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8월 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개요편집

손이가요 손이가~ 새우깡에 손이가요 아이손,어른손,자꾸만 손이가~ 언제든지 새우깡,어디서나 맛있게~ 누구든지 즐겨요~농심 새우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