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상우 (1831년)

서상우(徐相雨, 1831년 ~ 1903년)은 조선 말기의 문신이며 개화파이다. 본관은 대구(大丘).[1] 자는 은경(殷卿), 호는 규정(圭廷)이다.

생애편집

1882년 12월 별시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였다. 1883년 홍문관교리로 임명되어 인천 개항장의 조계획정(租界劃定)에 참여하였다.

온건개화파 인사 중에 한명으로 1884년에 김옥균, 박영효, 서광범, 서재필 등이 일으킨 갑신정변이 실패한 후 일본에 가서 망명한 이들을 송환해 달라고 했으나 실패하였다.

1894년 갑오경장김홍집 내각의 내무대신이 되어 김홍집, 어윤중, 유길준, 조희연, 정병하, 장석주, 김윤식개화파 인사들과 함께 갑오개혁, 을미개혁을 이끌었다.

1888년 사헌부대사헌과 형조판서를 지내고, 1890년 의정부좌참찬, 1893년 공조판서 등을 역임하였다. 시호는 문헌(文憲)이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