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울 고종 어극 40년 칭경기념비

서울 고종 어극 40년 칭경기념비(서울 高宗 御極 40年 稱慶紀念碑), 속칭 비각(碑閣)은 대한제국의 황제 고종 즉위 40년을 기념하여 1902년 세운 기념비이다. 이 기념비의 비문에는 고종이 제위에 오른 것과, 광무라는 독자적인 연호를 사용한 것, 그리고 고종이 즉위 40년이 된 사실 등을 기록하였다. 1969년 7월 28일 사적 171호로 지정되었다.

서울 고종 어극 40년 칭경기념비
(서울 高宗 御極 40年 稱慶紀念碑)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 사적 제171호
(1969년 7월 18일 지정)
면적 579m2
수량 4필지
시대 대한제국 (1902년)
소유 국유
위치
비각 (서울특별시)
비각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 (교보빌딩 앞)
좌표 북위 37° 34′ 14″ 동경 126° 58′ 39″ / 북위 37.570471° 동경 126.977496°  / 37.570471; 126.977496좌표: 북위 37° 34′ 14″ 동경 126° 58′ 39″ / 북위 37.570471° 동경 126.977496°  / 37.570471; 126.977496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역사편집

이 비는 1902년(광무 6년)에 세워졌다. 비문에는 고종(재위 1863년~1907년)이 즉위한 지 40년이 된 것과 51세가 되어 기로소에 입소한 것, 국호를 대한제국으로 고치고 황제의 칭호를 쓰게 된 것을 기념하기 위하여 세웠다고 쓰여 있다. 돌거북 위에 세워진 비석의 앞면에는 '대한제국 대황제 보령 망육순 어극사십년 칭경기념송'이라는 글이 새겨져 있다. 당시 황태자인 순종이 글씨를 썼다.

비를 보호하기 위한 작은 규모의 비각에는 '기념비전'이라는 현판을 달아 격을 높였다. 비각은 2중의 기단위에 정면 3칸 측면 3칸으로 서 있는 정자형 건물로, 20세기 초 전통적인 건축양식이 사라지기 직전에 세워진 것 중 가장 아름다운 건물이다.

건물의 남쪽으로 돌기둥 위에 '만세문'이라 새긴 무지개 모양의 문이 있다.

광복 후 1954년에 비각을 보수하면서, 일본인에게 팔렸던 돌로 된 만세문과 담을 찾아다가 일부를 복원하였고, 1967년경에 광화문 지하보도 건설과 종로 확장 공사로 인하여, 원래의 위치에서 북동쪽으로 약간 이전하였다.[1]1979년에 전면적으로 다시 고쳐 옛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건축편집

대한제국의 유명한 건축기사 심의석(沈宜錫)이 1902년 9월 광화문에 건립하였다. [2]

각주편집

  1. “새서울의 靑寫眞 (12) 光化門立體交叉路신설”. 《동아일보》 (동아일보사). 1966년 3월 15일. ...光化門입체교차로공사 때문에 光化門우체국과 首都醫大부속光化門병원이 철거되고 유서깊은 碑閣도 인근 녹지대로 옮겨진다.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 심의석(沈宜錫)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