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휘원 산사나무

서울 영휘원 산사나무서울특별시 동대문구에 위치한 영휘원 내에 있던 산사나무2009년 10월 15일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로 지정[1]되었으나, 2015년 3월 12일 지정이 해제되었다.[2]

서울 영휘원 산사나무
(서울 永徽園 산사나무)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천연기념물(해지)
종목천연기념물 제506호
(2009년 10월 15일 지정)
(2015년 3월 12일 해지)
주소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청량리동 205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지정 현황편집

천연기념물 지정당시 현황은 다음과 같다.[1]

  • 규격:1주
  • 수고 : 9.0m
  • 근원둘레 : 2.3m
  • 흉고둘레 : 2.0m
  • 나무갓 폭 : (동서방향) 10.6m, (남북 방향) 11.2m
  • 수령 : 150년(추정)

지정 사유편집

산사나무는 늦봄의 하얀 꽃과 초가을부터 익는 아기사과 모양의 빨간 열매가 특징이다. 열매는 산사자(山査子)라 하여 해열제로 쓰인 기록이 조선왕조실록에 있으며 산사주(山査酒)를 담가 약술로 먹기도 한 전통나무이나 이 나무만큼 크게 남아있는 것이 거의 없을 정도가 되었다.[1] 이 나무는 한 아름이 훨씬 넘는 큰 규모에 줄기의 골 모습도 특징적이고 수형 또한 아름다워 우리나라 산사나무를 대표하는 가치가 있으며, 엄귀비의 무덤 앞에 위치하는 문화적 가치도 있다.[1]

해제 사유편집

2012년 태풍 볼라벤으로 인한 강풍 피해 및 생리적 노쇠 등에 의한 복합적인 원인으로 완전히 고사(枯死)하여 문화재로서의 가치를 상실하였다.[2]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9-93호,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노거수) 지정 및 지형도면 고시》, 문화재청장, 2009-10-15
  2. 문화재청고시제2015-29호,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제506호 서울 영휘원 산사나무) 지정해제》,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8467호, 67면, 2015-03-12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