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 서울

대한민국의 대중 잡지 매거진.

선데이서울》(Sunday Seoul)은 대한민국의 서울신문사가 발행됐던 간행물이다. 최초의 성인용 주간 오락 잡지이며, 강렬한 컬러사진과 광고로 유명했다. 현재는 월간 〈2020 선데이서울〉 책자를 전국 이마트 지점에서 무료로 만날 수 있다.[1]

Picto infobox magazine.png
선데이 서울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한국어
간행주기주간
종류오락
창간일1968년(창간)
2020년(복간)
폐간일1991년
발행법인서울신문사
웹사이트www.seoul.co.kr/section/sunday.html

역사편집

1968년 9월 22일에 창간하였고, 대중적 인기를 누렀으며, 대중주간지 시대가 열리면서 <주간중앙>, <주간조선>, <주간여성>, <주간경향> 등의 있따라 창간하였다. 1978년 신년호 당시에 판매 부수 23만부를 돌파하였다. 1987년 6.29선언 이후, 언론 창달에 정기간행물을 늘어나는 추세로 1988년 지령 1,000호를 맞이했고, 1990년대 들어서 개방 물결이 점차 비디오의 보급 확산되었으며, 전성기를 구가하던 1991년 12월 29일(제1192호)에 폐간하였다가 2020년 이마트에서 복간하였다.

당시 가격편집

이 글을 보려면 오른쪽 '펼치기' 버튼 클릭
  • 1968년 : 20원
  • 1968년 ~ 1969년 : 30원
  • 1969년 ~ 1970년 : 40원
  • 1970년 ~ 1973년 : 50원
  • 1973년 ~ 1975년 : 60원
  • 1975년 ~ 1976년 : 70원
  • 1976년 ~ 1977년 : 80원
  • 1977년 ~ 1979년 : 90원
  • 1979년 ~ 1981년 : 100원
  • 1981년 ~ 1982년 : 200원
  • 1982년 ~ 1983년 : 300원
  • 1983년 ~ 1984년 : 400원
  • 1984년 ~ 1986년 : 500원
  • 1986년 ~ 1987년 : 700원
  • 1988년 ~ 1989년 : 900원
  • 1989년 ~ 1990년 : 1,000원
  • 1990년 ~ 1991년 : 1,500원

유명인 표지 모델편집

1968~1991년편집

이 글을 보려면 오른쪽 '펼치기' 버튼 클릭

2020년편집

  • 총 36페이지를 구성하여, 규격은 187mm x 250mm으로 진행하였다.
월기 표지 모델 이름 비고
2월호 김완선
3월호 이소라
4월호 임은경
5월호 홍진영
6월호 채정안
7월호 한다감
8월호 이유리
9월호
10월호
11월호
12월호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서울신문사과 1년간 라이선스 협약을 맺어 진행하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