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선운사 범종

(선운사범종에서 넘어옴)

고창 선운사 범종(高敞 禪雲寺 梵鐘)은 전라북도 고창군에 있는 종이다. 1973년 6월 23일 전라북도의 유형문화재 제31호로 지정되었다.

선운사범종
(禪雲寺梵鐘)
대한민국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31호
(1973년 6월 23일 지정)
수량1구
시대조선시대
위치
선운사범종 (대한민국)
선운사범종
주소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로 250 (삼인리)
좌표북위 35° 29′ 48.6″ 동경 126° 34′ 34.4″ / 북위 35.496833° 동경 126.576222°  / 35.496833; 126.576222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전라북도 고창 선운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범종으로 높이 103cm, 입 지름 93cm이고, 종을 매다는 고리인 용뉴를 포함한 전체 높이는 129cm이다.

용뉴는 2마리 용으로 만들었다. 한국 범종의 특징인 소리의 울림을 도와 준다는 용통이 없는 대신, 종 윗면에 1개의 구멍을 뚫었고, 어깨부분에는 2줄의 선을 돌렸다. 선 안쪽으로 글씨를 새겼는데, 조선 순조 18년(1818)에 다시 만든 것임을 알려준다.

몸체 중앙에는 3개의 돌출된 선을 둘러 위와 아래로 구분해 놓았다. 윗부분에는 꽃과 덩굴로 장식한 4개의 사각형 유곽대를 만들었고, 그 안에 가운데가 돌출된 모양의 유두를 9개씩 두었다. 유곽과 유곽 사이에는 두 손을 마주 잡은 채 서 있는 보살을 양각하고, 머리위로 8개의 작은 원을 만들어 원안에 범자를 하나씩 새겨 넣었다.

3줄의 선 아래에는 42인의 이름으로 보이는 기록이 있고, 그 아래로 2줄의 선을 둘렀다.

이 종은 신라와 고려 종에서 보이는 유곽과 유두를 가지고 있지만, 용통이 없고 2마리 용으로 만든 용뉴, 몸체 가운데와 종 입구 위에 두른 횡선이 있는 조선 종의 모습을 하고 있다.

현지 안내문편집

이 범종의 높이는 129cm이다. 종신 4곳에는 연화당 화문이 띠를 두르고 있고, 그 유곽 안에는 9개의 연꽃이 있으며 유곽과 유곽사이에는 보살상과 범자를 새겼다. 몸체 가운데 부분에 명문이 있는데 이 글을 통하여 도편수 권동삼과 부도편수 이군술에 의하여 다시 개주되었으며 처영스님이 직접 주조하고 감독하였음을 알 수 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