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창 선운사 육층석탑

(선운사육층석탑에서 넘어옴)

고창 선운사 육층석탑(高敞 禪雲寺 六層石塔)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 대웅전 앞에 있는 고려시대의 육층석탑이다. 1973년 6월 23일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29호로 지정되었다.

고창 선운사 육층석탑
(高敞 禪雲寺 六層石塔)
대한민국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29호
(1973년 6월 23일 지정)
시대고려
소유선운사
위치
고창 선운사 (대한민국)
고창 선운사
주소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로 250 (삼인리)
좌표북위 35° 29′ 49.8″ 동경 126° 34′ 41.8″ / 북위 35.497167° 동경 126.578278°  / 35.497167; 126.578278좌표: 북위 35° 29′ 49.8″ 동경 126° 34′ 41.8″ / 북위 35.497167° 동경 126.578278°  / 35.497167; 126.57827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선운사 대웅전 앞마당에 자리하고 있는 고려시대의 석탑이다.

기단(基壇)을 1층으로 마련하여 전체의 무게를 버티게 하고 그 위로 6층의 탑신(塔身)을 올려 놓았다. 기단의 네 면과 탑신부의 각 몸돌은 모서리마다 기둥모양을 새겼다. 얇아 보이는 지붕돌은 밑면에 5단씩의 받침을 두었고, 처마는 양끝에서 가볍게 들려있어 경쾌한 멋이 흐른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이 대체로 잘 남아 있다.

전체적으로 탑신의 2층 몸돌부터 급격히 줄어들고, 3층 지붕돌 역시 2층에 비해 폭이 좁아져 비례감이 조금 떨어진다. 옛 백제지역의 탑으로서, 지붕돌 등에서 백제탑 양식이 보이고 있어 지방적인 특색이 잘 담겨진 고려시대 전기의 작품이라 할 수 있다.

현지 안내문편집

화강암으로 된 고려시대의 석탑으로 원래는 9층이었으나, 현재는 6층만이 남아있다. 방형의 축대안에 지대석을 세우고 각층에 사각형의 중석을 올렸다. 6층 옥개석 위에 복발이 있고 그 위에 팔각의 귀꽃으로 각축된 보개를 얹어 놓았다. 사적기에는 조선 성종때 행호선사가 홀로 우뚝 솟은 이 9층 석탑으로 보고 사찰의 중창을 시작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1]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