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손(偰遜, ? ~ 1360년)은 원나라에서 고려로 귀화한 문신이다. 초명(初名)은 백료손(百遼遜)이다.

생애편집

본래 위구르[回鶻] 사람으로 고조부 위래티무르[嶽璘帖穆爾] 이래 원나라에서 벼슬을 하였는데 아버지 철독(哲篤)은 강서행성우승(江西行省右丞)을 지냈다. 조상 대대로 설련하(偰輦河)에 살았으므로 설(偰)로 성씨를 삼았다.[1]

1345년(원 순제 13년, 고려 충목왕 원년)에 진사시(進士試)에 급제해[2] 한림응봉문자(翰林應奉文字)·선정원단사관(宣政院斷事官)을 지내고 단본당(端本堂) 정자(正字)로 선발되어 황태자(皇太子)에게 경전(經典)을 가르쳤다. 그러나 승상 카마[哈麻]가 그를 꺼렸기 때문에 단주(單州) 수령으로 나갔다가 부친상을 당하자 대령(大寧)에서 우거했다.[2][1]

홍건적이 대령을 침범하자 1358년(공민왕 7)에 병란을 피하여 고려로 왔다. 공민왕이 원나라에 있을 때 황태자를 단본당(端本堂)에서 시종하면서 설손과 구면이 있었으므로 그를 크게 후대했다.[2] 공민왕은 그에게 집을 하사하고 고창백(高昌伯)으로 봉했다가[3] 부원후(富原侯)로 다시 봉하고 부원(富原)에 농토를 하사했다. 1360년(공민왕9)에 사망했다.[1]

가족편집

  • 할아버지 : 설문질(偰文質)

저서편집

  • 『근사재일고(近思齋逸藁)』

각주편집

  1. 《고려사》 권112, 열전25, 설손
  2. 《목은문고》 권7, 근사재일고 후서
  3. 《고려사》 권39, 세가39, 공민왕 9년(1360) 8월 5일(기축)
  4. 《태종실록》 권29, 태종 15년(1415) 3월 4일(임인) 2번째 기사, 설미수의 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