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성공회 내동성당(內洞聖堂) 또는 대한성공회 내동교회1891년 9월 30일에 지어진[1] 한국 최초의 성공회 교회이다.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에 소속되어 있다.[2] 인천광역시 중구 내동에 있으며, 인천광역시의 유형문화재 제51호이다.

인천내동성공회성당
(仁川內洞聖公會聖堂)
대한민국 인천광역시유형문화재
종목 유형문화재 제51호
(2002년 12월 23일 지정)
소유 대한성공회
참고 한국 전쟁으로 소실된 것을 1956년 복구
주소 인천광역시 중구 내동 3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역사편집

1890년 9월 29일영국 해군 군종사제이며 조선 선교에 관심을 갖고 있던 코르페(한국명 고요한) 주교와 선교사 6명이 인천항에 처음 들어와 조선에서의 선교 활동을 시작하였다. 당시 성공회 선교사인 랜디스는 성공회 신자와 비신자의 구분없이 인도주의의료 활동을 벌였으며, 내동성당은 1891년 9월 30일에 완공되었다.[1] 랜디스는 한국이름이 남득시이고, 한국전통을 존중하여 온돌이 있는 병원에서 환자들을 돌보았고, 환자이송에 가마를 썼다고 한다.

1902년 한때 러시아 영사관으로 사용되기도 하였으며, 1904년부터 1956년까지 성공회 신학원으로 운영되었다. 처음 지은 건물은 한국 전쟁 당시에 소실되었고,[3] 현재 건물은 1955년 8월 28일에 주춧돌을 놓고 1956년 6월 23일에 완공하여 복구한 것이다.[1]

특징편집

건물은 지붕만 목조 구조물이고, 외벽과 주요 구조물을 화강암으로 견고하게 쌓은 석조 구조물이다. 한국의 전통 건축 양식인 처마를 적용했으며, 창호와 벽체 부분의 처리가 뛰어나다.[3] 그렇지만, 이 건물의 설계자가 한국 전통양식을 반영했다는 기록이 없은 점과 처마에 해당하는 코니스 부분이 처마 비슷한 방식으로 처리된 예를 그리스나 로마 건축에서 볼 수 있다는 점을 들어 한국의 전통 양식인 처마가 건물에 적용됐다는 것을 무리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4]

성공회 내동성당에는 감사성찬례성사 집전에 이용되는 성공회 성당 2채(대성당, 소성당) 외에도 결식 주민들을 그러니까 밥을 먹지 못하는 주민들을 돌보는 식사 봉사에 쓰이는 성 미카엘 사회복지관 1채, 사제관 1채, 예수을 든 모습을 묘사한 하얀색의 성상이 있다. 성공회 내동성당 안은 목재로 지어졌으며, 성물로는 예수가 십자가에 달린 모습을 묘사한 십자고상, 성수를 담은 성천, 성체를 모시는 성막, 스테인드 글라스, 역대 주교들의 초상화, 감사성찬례 집전에 사용되는 제대가 있다.

사진편집

각주편집

  1. 성당 안에 있는 인천 성공회(인천 최초의 성공회) 비석
  2. “여행정보-인천 개항 120년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여행”. 광주지방공사. 2010년 3월 22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내동 성공회성당 문화재 안내판
  4. 손장원 (2006년 12월 20일). 《손장원의 다시 쓰는 인천근대건축》. 간향미디어랩. 225쪽. ISBN 89-956175-6-X.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