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 선택

성별 선택(Sex selection)은 원하는 성별의 2세를 얻기 위해 선택하는 것을 말한다. 부모가 특정 성별을 선호하고 원하는 성별의 아이를 갖기 위한 과학 기술이 발달하여 생긴다.

방법편집

착상전편집

에릭슨법편집

원하는 성별의 정자를 많이 모이게 하는 방법이다.[1]

착상전 유전자 진단편집

시험관 아기로 수정된 수정란에 착상전 유전자 진단을 실시하여 원하는 성별의 수정란만 착상시키는 방법이다.

성교시기법편집

배란일을 기준으로 특정한 시기에 성교하면 원하는 성별의 아이를 더 많이 가질 수 있다는 주장이 있다.

정자 분류편집

정자를 X정자와 Y정자를 분류해 원하는 성별의 정자를 수정시키는 방법이다.

착상후편집

태아 성 감별을 해서 원하지 않는 성별태아낙태시키는 방법이다.

여파편집

성별 선택은 성비 불균형이라는 인구학적인 문제를 일으키게 된다.

합법 여부편집

대한민국낙태가 원칙적으로는 불법이지만 사실상 묵인되었는데, 여아낙태로 인한 성비 불균형 문제가 발생하자 태아 성 감별을 금지했다. 그러나 생명공학 기술 발전에 따라 수정란이나 정자를 선별하는 방식의 성별 선택이 가능해졌다. 대한민국은 이에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면서 정자와 수정란의 선별에 의한 성별 선택을 금지하였고,[2] 배아에 대한 유전자 검사(착상전 유전자 진단)은 질병에 한해서만 실시할 수 있도록 하여[3] 정자나 수정란을 선별하는 성별 선택을 금지했다. 그러나 이것이 합법인 미국에 가서 원하는 성별의 아이를 임신한 뒤 원정출산을 하는 경우가 있다.[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Beernink, FJ; Dmowski, WP; Ericsson, RJ (1993). “Sex preselection through albumin separation of sperm”. 《Fertility and Sterility》 59 (2): 382–6. PMID 8425635. 
  2. 생명윤리및 안전에 관한 법률 23조 ②누구든지 배아를 생성할 때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 1. 특정의 성을 선택할 목적으로 난자와 정자를 선별하여 수정시키는 행위
  3. 제50조 ② 유전자검사기관은 근이영양증이나 그 밖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유전질환을 진단하기 위한 목적으로만 배아 또는 태아를 대상으로 유전자검사를 할 수 있다.
  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