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세대주의(Dispensationalism)란 성경과 교회의 역사를 시대별로 구분하여 하나님의 통치 원리가 각 시대마다 다르고 그의 백성들의 구원의 방법들도 다르다고 주장하는 견해이다. 영국19세기 국교회 반대파인 형제단에서 시작된 사조로, 문헌은 미국의 스코필드 성경 주석이 대표적이다. 정통적 개신교회에서는 지지받지 못하는 소수의 주장이었다.

기원편집

세대주의 신학은 영국의 형제교회(Separatist Plymouth Brethren) 지도자 존 넬슨 다비(John Nelson Darby: 1800-1882)에 의해서 시작되었다. 세대주의는 각 시대마다 하나님의 구원의 방식이 있으며, 그 다양성은 미래 예수 재림까지 시대별로 규정되었다고 주장하였다. 종교개혁 맥을 따르는 역사적 성경해석을 중심으로 하는 신학적 입장에 있고, 극단적인 알레고리적 성경해석과 축자영감설을 배척한다. 영어권의 영국과 미국의 칼뱅주의 교회에 널리 알려졌으나 20세기 초반이 지나며 역사적 성경해석이 급속히 쇠퇴하며 알레고리적 성경해석이 창궐하면서 대부분의 교회에서 그 직접적인 영향력은 급속히 사라졌고 그 권위만 유지되었다.

기독교 성경 이해와 세대주의편집

개신교의 정통적 성경 이해 방식편집

성경 해석 방법은 기독교 초기부터 전통적으로 역사적 성경 이해알레고리적 성경 이해가 있었다.[1] 상호 영향을 주며 발전하였고, 전통적으로 역사적 성경 이해를 바탕으로 삼고 알레고리적 성경 이해가 보조적으로 활용되었다. 11세기 교회 대분열 이후 서방교회의 중세시대는 해석자가 권위를 갖는, 즉 교황의 해석이 절대적인 '알레고리적 성경 이해'가 주요 방식으로 간주되었고, 서방교회의 강력한 성경 이해 방식으로 활용되었다. 16세기에 와서 에라스뮈스가 기독교회의 전통적인 주요 성경 이해 방식인 역사적 성경 이해 방식을 강화하였고,[2] 이는 서방교회의 '개혁 반대파'인 교황중심주의자, 천주교회에게 걸림돌이 되었고, '개혁 찬성파'인 복음중심주의자, 개신교회에게 큰 힘이 되었다. 서방교회 개혁 찬성파인 개신교회는 '역사적 성경 이해'를 중심으로 종교개혁 정신을 잇는 정통 개신교회 성경신학을 형성하였다.

세대주의 성경이해 방식편집

세대주의의 신학적 특징을 대표적 세대주의 신학자 찰스 라이리(Charles Ryrie)는 그의 책 <오늘날의 세대주의>(Dispensationalism Today)에서 다음과 같이 규정하였다.

세대별 구분편집

세대주의의 주요 특징은 각각의 세대마다 하나님의 인간관의 통치관계가 바뀌며, 따라서 인간의 책임도 세대마다 바뀌게 되며, 그에 합당한 계시를 준다는 점이다. 하지만 새로운 세대를 구분하는데 시험, 실패, 심판 등은 2차적 특징으로 필수조건이 아니다.

천년주의자로서 특징편집

세대주의자는 반드시 전천년주의자이지만, 그 역은 성립되지 않는다. 즉 전천년주의자 중에는 세대주의를 지지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세대주의의 필수조건은 다음과 같다.

①세대주의자는 이스라엘과 교회를 구분한다. ②세대주의는 영적 또는 알레고리적 해석이 아니라 일관된 문자적 해석을 지지한다. ③세대주의에서 구원론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한 부분일 뿐이고 궁극적 목적은 하나님의 영광이다(엡 1:6, 12, 14). 따라서 세대주의자에게 성경은 인간중심(man-centered)이 아니라 하나님 중심(God-centered)이다.

성경 문자주의 성경해석 지지편집

성경 문자주의 해석을 지지하는 이유로는 첫째, 철학적으로 언어자체의 목적이 문자적 해석을 요구한다. 성경도 언어의 특별한 사용으로 간주될 수 없다. 둘째, 성경적으로, 그리스도의 초림에 관한 구약의 예언들이 문자적으로 모두 성취되었다. 셋째, 논리적으로 만약 문자적 해석법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모든 객관성을 상실할 것이다.

일관된 문자적 해석은 계시가 진전되더라도 단어의 의미는 변하지 않고 분명히 구별된다(예를 들면, 이스라엘과 교회). 하지만 알레고리나 영적 해석은 두 단어의 융합을 허용한다. 결국 계시가 주어진 시간에 상관없이 모든 계시에 대하여 같은 해석학적 원리가 적용되는 것이 합리적이다(성경 본문의 장르와 저자에 따른 용례와 문체의 차이에 따른 고려).

일관된 성경 문자주의 해석의 결과로 성경 본문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면 계시의 과정에서 구별을 인식하여 결과적으로 하나님의 프로그램에는 경륜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게 된다. 즉 세대주의를 수용하게 된다. 세대주의 다양한 경륜을 하나님의 목적의 ‘계속적인(successive) 드러냄’ 뿐만 아니라 ‘점진적인(progressive) 드러냄’으로도 바라본다. 그리하여 하나님의 모든 프로그램의 절정은 예수 그리스도의 천년왕국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세대주의만이 세상을 향한 하나님의 목적의 통일성(unity), 다양성(variety), 그리고 점진성(progressiveness)을 모두 바라본다.

세대주의는 일관된 문자적 해석을 종말론에도 적용하며 따라서 구약의 예언이 천년왕국시대에 문자적으로 성취될 것이라 해석한다. 세대주의는 교회와 이스라엘을 엄격하게 구분하기 때문에, 천년왕국에서 성취된 구약의 예언은 교회가 아닌 이스라엘에 해당된다고 해석한다. 따라서 교회는 환란이 시작되기 전 지상으로부터 들려 올려 질 것이다(환란전 휴거). 중국교회와 한국의 인터콥에서 주도하고 있는 백투예루살렘 운동은 세대주의 신학을 배경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3]

세대주의에 대한 평가편집

많은 한국의 개신교회들이 정통 신학에서 보조적 또는 최소한으로 활용하는 알레고리적 성경해석을 중심 성경 이해 방식으로 삼고, 개혁주의의 예정론이 아니라 극단적 예정론인 자의적 시대 구분을 설명하기 위해서 종교개혁의 성경 이해인 역사적 성경해석에서 벗어났다. 시대별 구분에 따라 성경을 자의적인 알레고리 성경해석으로 이해하여 활용하였다.

이 활용 방식 중에 종교개혁 신학에서 경고하는 성경이해 방식인 축자영감설을 활용한 알레고리 성경해석 기법을 대거 사용하였고 개신교의 종교개혁 전통에서 이미 16세기에 위험한 해석방벙법으로 경고한 알레고리 성경해석을 도입하였다. 결과적으로 정통적 개신교 신학에서 벗어나 극단적이고, 자의적이며 혼합적인 성경 이해의 사조를 형성하였다.

이와 대별하여 세대주의는 역사적이며 문자적 성경 해석 방법을 고수하고 있다.

세대주의의 지역별 영향편집

영국과 미국의 세대주의 영향편집

영국 국교회의 친정부적 경향에 반대하는 영국 국교회 반대파는 16세기부터 이미 청교도[4], 침례교회, 장로교회, 감리교회의 형태로 형성되었던 배경이 있었다. 19세기 칼뱅주의를 극단적으로 이해하는 극단적 예정론을 주장하는 세대주의가 분리주의적 영국국교회 반대파를 중심으로 더블린에서 새로이 형성되었다. '극단적 예정론'의 변형인 세대주의는 예정론을 바탕으로 하는 칼뱅주의 교회들인 침례교회, 회중교회, 장로교회 등에게 큰 영향을 끼쳤고, 특히 영국만이 아니라 미국의 침례교회, 회중교회, 장로교회 등에도 적극적으로 수용되었다. 하지만 그 영향을 오래 가지 않았고 20세기에 들어서면서 그 영향은 미비해졌다. 반면 영국과 미국의 감리교회와 구세군교회, 성공회교회 등 개신교 공교회주의를 따르고 예정론과 무관한 교단에는 그 영향이 거의 없었다.

유럽 대륙의 세대주의 영향편집

유럽대륙 본토의 개신교회에도 영국과 미국의 당시 흐름으로 세대주의 사상이 19세기 이후에 전달되기는 했으나, 유럽 대륙은 국교회가 중심이 된 개신교회였고, 대부분의 국교회는 개신교 공교회주의를 따르는 루터교회였다. 네덜란드 개신교회는 칼뱅주의, 즉 개혁주의가 중심이었으나 동시에 칼뱅주의를 비평적으로 수용하는 아르미누스주의가 형성된 지역으로 절대적 예정론에는 회의적이었다. 유럽 대륙의 개신교회에서는 예정론과 무관하거나 거리를 두는 교단들이 주류였으므로, 극단적 예정론의 세대주의의 사상을 수용하기보다는, 도리어 세대주의와 정통 개신교 신학의 부조화 문제를 제기하였다. 종교개혁주의에 충실한 루터교회를 중심으로 하던 독일 성경신학계에서는 세대주의의 역사적 성경이해 거부, 알레고리 성경 이해 중심과 축자영감설을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였다. 따라서 유럽 대륙의 개신교회에서는 세대주의의 영향이 극히 적었다.

대한민국의 세대주의 영향편집

대한민국의 19세기 개혁주의 예정론장로교회의 선교사들은 대부분 세대주의 영향을 받은 신학자들로 세대주의 성경이해 바탕의 신학 연구와 성경주석을 설교에 사용하였다. 반면 감리교회 선교사들은 개신교 공교회주의 영향의 신학자들이었으므로 예정론과 무관하였고, 종교개혁 전통의 역사적 성경해석 바탕의 신학 연구와 성경주석을 설교에 활용하였다.

기독교 50주년 선교 기념 주석서를 편찬하며 이 차이가 드러났다. 1930년대 역사적 성경이해 방식에 충실한 아빙돈성경주석 사건으로 '세대주의 신학' 계열과 '전통 종교개혁주의 신학' 계열로 나뉘어 대한민국 개신교회 내부의 큰 갈등이 발생하기도 하였다. 세대주의 성경이해를 지지한 장로교회의 보수적 다수와 역사적 성경해석, 즉 전통적 종교개혁 정신을 따르는 성경해석을 지지한 감리교회 전체와 장로교회 내부의 온건파는 개신교 선교 50년 기념 공동사업에서 신학적 갈등을 겪어야 했다. 1930년대 세대주의를 지지한 한국 개신교회의 최대 교단인 보수적 장로교회를 중심으로 1930년대에는 이미 유럽과 미국에서 거의 사라지던 세대주의적 성경 이해[5]가 20세기 말까지도 대한민국 개신교회에 강력하게 영향을 끼치지 못하였다.

세대주의 주장편집

형제교회 창시자 다비와 성경주석자 스코필드는 역사를 일곱 세대로 나누어 설명했는데, 각 세대마다 하나님께서는 다른 구속적 계획을 마련하였다고 보았다. 세대(dispensation)는 세계역사를 관통하는 여러 세대 속에 하나님의 프로그램이 전개되는 것을 가리킨다.

시대별 구분편집

세대는 성경 역사에 따라 무죄(innocence)시대, 양심(conscience)시대, 인간통치(human government)시대, 약속(promise: Patriarchal Rule)시대, 율법(Law)시대, 은혜(grace)시대, 천년왕국(Kingdom: Millennium)시대 총 일곱 가지 시대로 나뉜다.

현재는 예수님의 십자가로 시작된 은혜시대로, 더 이상 율법을 지키거나 제사를 드리지 않아도 요한복음 3:16처럼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그렇다고 절대 율법을 지키지 말라는 교리가 아니다. 다만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구원에 이르지 못했던 율법시대와 다르게 은혜시대에는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하는 것을 통해 구원에 이를 수 있게 된 것이 차이점이다.

휴거와 전천년설편집

세대주의 신학은 또한 환난 전 휴거와 전천년설을 믿는다.

예수님께서 "내가 속히 오리라(요22:20)"라고 하신 말씀을 늘 기억하며, 언제나 깨어있기를 촉구한다. 여기서 잘못 이해할 경우 휴거가 일어날 특정 일자나 시간을 알 수 있다고 생각 할 수 있는데, 마태복음 24:36에 따르면 "그 날은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라고 적혀 있으므로 세대주의 영향으로 휴거 혹은 재림이 일어날 구체적 일시를 명시하는 교회는 이단이므로 경계해야 한다.

예루살렘 성전 재건과 종말론편집

신사도 운동세대주의에서는 예루살렘에 예루살렘 성전이 재건되면 그리스도의 재림천년왕국이 도래하여 세계에 종말이 온다고 믿는다.[6][7][8]


각주편집

  1. 헤이즈, 할러데이. 《성경 주석학》. 김근수 옮김. 서울: 나단출판사, 1991.
  2. 한국 위키백과 '에라스뮈스' 참조
  3. 정동섭 목사 (교회와 신앙 2019.9.6 기사에서 발췌)
  4. '청교도'는 교단이 아니라 영국 정부 중심의 국교회를 반대하고 순순한 복음중심주의의 교회를 지향하는 영국 개신교도를 포괄적으로 표현하는 용어이다. 즉 영국 국교회 교인 중에도 청교도가 일부 있었다.
  5. 아빙돈성경주석은 1930년대에 미국의 칼뱅주의인 장로교회, 침례교회, 회중교회에서도 정식으로 인정되고 사용되던 성경주석서였다.
  6. "신사도 운동의 예루살렘 회복", 크리스찬 투데이, 2010/10/30, http://www.christiantoday.us/sub_read.html?uid=17973
  7. "트럼프의 예루살렘 수도 지지 선언과 세대주의 종말론", 바른믿음, 2018.03.22, http://www.good-faith.net/news/articleView.html?idxno=1116
  8. "이스라엘 회복 운동은 그릇된 사상", NEWS M, 2012.02.16, http://www.newsm.com/news/articleView.html?idxno=2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