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담의 계보
세트의 계보[1]  카인의 계보[2]
세트 카인
에노스 에녹
케난 이랏
마하랄렐 므후야엘
야렛 므두사엘
에녹 라멕
므두셀라 --
라멕 --
노아 --
세트(Seth): 자덴 데멘티프, 1630년.

세트(히브리어: שֵׁת 셰트, 아랍어: شيث 시스[*]) 또는 기독교구약성경 또는 유대교 히브리어 경전인 타나크창세기와, 나스티시즘의 여러 성전과 위경으로 분류되는 여러 문헌에 나오는 인물로서 주로 아담과 이브의 셋째 아들로서 주지한 사람이다.

창세기의 세트편집

창세기에서 세트는 아담과 이브의 셋째 아들이고 카인아벨의 형제로 나온다. 창세기 4:25를 보면 세트는 카인아벨을 죽이고서 태어났으며 이브는 세트를 신이 아벨을 대신하여 정해 준 아들이라고 믿었다. 912년을 살았다고 나온다.

기독교 구약성경의 창세기 5장을 보면 노아카인의 후손이 아니고 세트의 후손이다.

나스티시즘의 세트편집

세트는 나스틱파세트파에서 예언자나 메시아[3]로 중시되고 높이 존경받았다.

고대에서 현재까지 존속하는 유일한 나스티시즘 분파인 만다야교의 경전인 《겐자 라바》의 《좌겐자》의 제1권에는 구원을 성취하는 과정을 다룬 내용이 들어 있다. 이 제1권은 세트가 자신의 아버지인 아담보다 먼저 하늘로 승천하는 내용으로 시작된다. 이런 내용은 세트파 나스티시즘의 일례에 해당한다.

기독교 위경의 세트편집

기독교에서 위경인 《아담과 이브와 사탄 간의 갈등(Conflict of Adam and Eve with Satan)》의 제2권을 보면, 창세기 6:2에 나오는 "신의 아들들"[4]은 세트의 자손들이고 "사람의 딸들"[5]카인의 여성 후예이다.

카인의 후예인 라멕(Lamech)의 아들인 게눈(Genun)이 조장하여 카인의 여성 후예들은 세트족(Sethites)을 유혹하여 그 대다수 유혹에 성공하였고 유혹된 세트족은 자신들이 거주하던 하산해 아래 계곡에 거주하던 카인족(Cainites)에 합류하였다. 여기에 나오는 게눈(Genun)은 악기를 발명한 사람으로 나오는 점에서 게눈은 창세기 4:21에 나오는 기독교 성경의 유발(Jubal)에 해당한다고 간주되나 여기에 나오는 게눈은 기독교 성경의 유발과는 달리 무기를 발명한 사람이기도 한 면에서는 창세기 4:22에 나오는 성경의 두발가인(Tubal-cain)에 해당한다.

사람을 최초로 죽인 카인의 후예인 카인족은 매우 사악했다고 묘사되고 사람을 죽이고 근친상간했다고 나온다. 세트족을 유혹하고서 세트족과 카인족 간에 태어난 후예가 거인족인 네피림(Nephilim)은 노아의 홍수 때에 멸망했다고 나온다 (참고: 창세기 6:4). 이런 내용은 《에녹 1서(I Enoch)》와 《희년의 서(Book of Jubilees)》에서도 상술되어 있다. 노아카인의 후예가 아니라 세트의 후예다.

관련문헌편집

각주편집

  1. 구약 성경창세기 5장
  2. 구약 성경창세기 4장
  3. ① 기독교 구약성경에서 초인간다운 예지를 가지고 이스라엘을 통치하는 왕. ② 기독교 신약성경에서, ‘예수 기독’을 칭하는 말.
  4. sons of God
  5. daughters of m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