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여인》은 1988년 1월 9일부터 1988년 7월 24일까지 방영된 MBC 주말연속극으로, 자아의식이 뚜렷한 세 여인하고 그들의 가족, 결혼 상대자들의 각기 다른 개성을 중심으로 다양한 결혼관, 여성관 등의 삶의 유형에 대한 가치관을 조명한 멜로드라마이다.

세 여인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방송 기간 1988년 1월 9일 ~ 7월 24일
방송 시간 매주 토·일요일 밤 8시
방송 분량 60분
방송 횟수 53부작
연출 이관희
각본 이희우
출연자 최명길, 이혜숙, 김청, 이정길
음성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아날로그)

한편, 그 동안 청순가련 연기를 주요 해 온 이혜숙(장세희 역)이 당돌하고 자존심세며 활동적인 역할로 변신을 꾀하기도 했으나[1] 엉성한 짜임새 - 현실성 결여 - 부유층의 놀음에 그친 내용 탓인지 예전 악습들을 그대로 재현했다는 혹평이[2] 있었으며 주요 출연자 대부분이 코믹 연기 경험이 적었던 탓인지 곳곳에서 어색한 모습을 보여주기도[3] 했다.

이로 인해 예상보다 일찍 막을 내렸는데[4] 그 당시 MBC는 1986년 3월 18기 이후 공채 탤런트를 선발하지 않아[5] 이렇다할 신인 발굴에 어려움이 많았다.

등장 인물 편집

문화방송 주말연속극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사랑과 야망
(1987년 1월 10일 ~ 12월 27일)
세 여인
(1988년 1월 9일 ~ 7월 24일)
내일 잊으리
(1988년 7월 30일 ~ 1989년 2월 26일)
  1. “李惠淑(이혜숙)-崔明吉(최명길)-金清(김청) 연기 대결 「세여인」서‥‥동갑으로 더욱관심”. 조선일보. 1988년 1월 10일. 2023년 3월 1일에 확인함. 
  2. “MBC「세여인」부유층「有閑(유한)놀음」역겨움”. 동아일보. 1988년 1월 11일. 2023년 3월 1일에 확인함. 
  3. 김형기 (1988년 1월 19일). “무리와 어색함의 연속‥‥MBC「세여인」 KBS「제7병동」,진지한 출발에 기대감”. 조선일보. 2023년 3월 1일에 확인함. 
  4. 박성수 (1988년 6월 10일). "눈총"의식 終幕(종막)서둘러”. 경향신문. 2023년 3월 1일에 확인함. 
  5. “MBC 18기탤런트 최종합격자”. 경향신문. 1986년 3월 14일. 2023년 3월 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