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폐제 회음왕 소동(梁 廢帝 淮陰王 蕭棟, ? ~ 552년 5월 2일)은 중국 남북조 시대 양나라의 제3대 황제이다. 간문제를 이어서 즉위하였지만 폐위당해 시호와 묘호가 없고, 즉위 전 작위였던 예장왕으로 칭하고 있다. 소명태자의 손자이며 안제 소환의 장남이다. 자는 원길(元吉)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양 회음왕
梁 淮陰王
지위
회음왕(淮陰王)
재위 552년 1월 1일 ~ 552년 5월 2일
양나라의 제3대 황제
재위 551년 10월 2일 ~ 552년 1월 1일
즉위식 천정(天正) 원년 8월 17일
(551년 10월 2일)
전임 간문제(簡文帝)
후임 무릉왕(武陵王) 또는 효원제(孝元帝)
예장군왕(豫章郡王)
재위 541년 ~ 551년 10월 2일
이름
소동(蕭棟)
연호 천정(天正) 551년
신상정보
사망일 태청(太淸) 6년 3월 23일
(552년 5월 2일)
부친 안황제(安皇帝) 소환(蕭歡)
모친 황태후(皇太后) 왕씨(王氏)
배우자 황후(皇后) 장씨(張氏)

생애편집

소환이 죽자 습작하여 예장왕이 되었다.

후경의 난을 피해 농부로 변장한 채 농사를 지으며 숨어 지냈는데, 후경이 간문제를 폐위한 후 허수아비 황제로 옹립되었다. 소동의 즉위는 후경이 찬위하려는 목적으로 이루어졌고, 과연 불과 3개월이 지나서 후경에게 선양할 것을 강요받았다. 퇴위한 소동은 회음왕(淮陰王)으로 격하당했고, 동생들과 함께 유폐되었다.

그 이후 원제가 후경을 죽이고 난을 평정하자 소동과 그 동생들은 풀려났다. 원제가 강릉으로 천도할 때, 그 역시 배를 타고 강릉으로 옮겨지게 되었다. 원제는 소동이 복위할 것을 경계해 일부러 오는 도중에 배에 구멍을 내 침몰시켰고, 소동은 동생들과 함께 물에 빠져 익사하였다.

가족편집

부모편집

아버지편집

형제편집

동생편집

  1. 소교
  2. 소규

기년편집

회음왕 원년
서력
(西曆)
551년
간지
(干支)
신미(辛未)
연호
(年號)
천정(天正)
원년

각주편집

전 임
간문제 소강
제3대 양나라 황제
551년
후 임
원제 소역 (정통)
무릉정헌왕 소기 (비정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