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소배압(蕭排押, ? ~ ?)은 거란족 출신의 요나라 장군이다.

요 경종(景宗)의 사위이자 소손녕(蕭遜寧)의 형인 소배압은 서북 방면의 몽골족 정벌에 공을 세웠고, 986년(요 성종4년)에는 하북(河北)으로 진격해온 송군을 격파하는 공을 세웠다. 그 후 남경통군사(南京統軍使)·동정사문하평장사(同政事門下平章事)·동경유수(東京留守) 등을 역임하였고, 1004년 성종(聖宗)이 허베이 방면으로 친정(親征)할 때에는 전방의 총지휘를 맡았다.

1010년(현종 1년)에 성종이 고려 정벌을 시작했을 때 휘하의 사령관으로 들어와 이듬해 1월에는 한때 고려의 수도인 개경을 점령하였고, 1018년 12월에는 다시 10만 대군을 거느리고 침입했다가 이듬해인 1019년 2월 평안도 구주(또는 귀주, 龜州)에서 고려의 강감찬(姜邯贊)에게 대패하고 본국에 돌아가 파면되었다.

소배압이 등장한 작품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