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소호 금천씨(少昊金天氏)는 중국 고대의 신화상에 등장하는 전설적 군주인 삼황오제 중 오제(五帝)의 한 명이다.

목차

사서 원문편집

[산해경]의 기록

*산해경山海经》은 중국의 가장 오래된 기록서이다

《山海经》:少昊属金,在西方。他的母亲是天山的仙女皇娥。

<산해경>: "소호의 금(쇠)무리는, 서쪽 방면에 있다...

.

.

[춘추]의 기록

*《춘추春秋》는 공자가 노나라 사관이 저작한 역사서에 자신의 글을 적어서 다시 편찬한 노나라의 역사서이다

《春秋》 少昊,己姓,一说嬴姓,名挚,号金天氏,又称“朱帝”、“白帝”、“西皇”、“穷桑氏”、“空桑氏”,在位84年,寿百岁崩,其后代郯子国尊为高祖...

"소호는 성이 '기', 일설에는 '영'이고, 이름은 '지'이며, 호는 '금천씨'이다. 또한 '주제' '백제' '서황' '궁상씨' '공상씨'로도 칭해진다. 84년 재위, 100세 나이에 죽다.

그 후를 이은 담의 남자가 나라의 높은 국조로 공경하며 다스리다..."

.

*[춘추]에는 郯國담국에 대한 기록이 있다

.

.

'少昊之国' 소호의 나라에 대한 [산해경] 기록

《山海经·大荒东经》:“东海之外大壑,少昊之国"

<산해경: 대황동경> "동쪽(오른쪽)바다 밖의 큰 산골짜기에 소호의 나라가 있다"

.

개요편집

소호는 청양씨(青陽氏), 금천씨(金天氏), 궁상씨(窮桑氏), 운양씨(雲陽氏), 주선(朱宣)으로도 불린다. 전설에서 성은 기(己), 이름은 철(摰) 또는 질(質)이었으며 황제의 아들이었다고 한다. 궁상에서 태어나 동이의 수령이었다고도 전해진다. 본래 민간 설화에는 황제의 사위이거나, 황제가 복속한 부족의 수장으로 구전되었다. 소호(少昊)는 오제에 관한 전설과 기록에 따라 오제에 포함되기도 하고, 빠지기도 한다. 전설에서는 소호가 즉위했을때 봉황이 날아왔다고 전해진다.[1]

소호금천씨의 김씨조상설편집

소호금천씨는 중국과 한국의 김씨들의 조상으로 많이 언급된다.[2] 특히 한국의 성씨인 경주 김씨김해 김씨는 소호금천씨를 시조로 언급한 기록이 전하기도 한다.[3] 당나라에 살았던 신라인 김씨 부인의 행적을 기록한 대당고김씨부인묘명(大唐故金氏夫人墓銘)에는 신라 김씨의 조상이 소호씨금천(少昊氏金天)이라고 새겨져 있다.[4] 김부식이 쓴 《삼국사기》에는 가야 출신인 김유신 장군의 묘비명에 가야 김씨가 소호금천씨의 후손이라고 새겨져 있다는 기록이 있다.[5]소호금천을 국조로 삼는 나라가 담국이였으며 새들로 관직명을 정했다.<춘추좌씨전>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春秋左氏傳》 〈昭公〉 昭公十七年 條“我高祖少皞.摯之立也.”(우리의 고조 소호지가 즉위할 때, 봉황이 마침 날아 들었다.)
  2. (채널돋보기) 신라 김씨 왕족은 흉노의 후손일까 매일신문 2008.11.21
  3. [김성회의 뿌리를 찾아서] <6> 김씨의 기원 세계일보 2011.04.02
  4. 문무왕릉비 사실상 다 찾은 셈 경향신문 2009.09.03
  5. 김부식, 《삼국사기》, 1145년


전임
황제 헌원씨
중국의 임금(帝)
기원전 2597년경 ~ 기원전 2514년경
후임
전욱 고양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