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요시시게 (아즈치모모야마 시대)

소 요시시게(일본어: 宗義調, 1532년 ~ 1589년 1월 28일)는 쓰시마국슈고 다이묘이자 센고쿠 다이묘로, 소씨(宗氏) 제17대 당주이다.

소 요시시게

생애편집

어린 시절편집

덴분(天文) 원년(1532년) 제16대 당주인 소 하루야스(宗晴康)의 아들로 태어났다. 무로마치 막부 제12대 쇼군아시카가 요시하루헨키를 받아 어린 시절의 이름은 요시치카(義親)로 불렸다. 덴분 22년(1553년), 아버지의 뒤를 이어 소 씨 제17대 당주가 되었다. 고지(弘治) 3년(1557년), 조선과 통상조약을 맺고 무역을 확대했다(정미약조丁未条約). 이 결과, 소씨의 무역에 있어서 번영을 가져왔다.

모반편집

에이로쿠(永禄) 2년(1559년), 요시시게의 이복동생 마사모리(将盛) 등에 의한 모반이 일어났지만, 요시시게는 이들을 진압하여 소씨의 사실상 통일을 완수했다. 에이로쿠 9년(1566년) 8월, 상속자를 양자인 시게히사(茂尚)에 양보해 은거했지만, 더욱더 실권을 장악했고, 게다가 시게나오가 요절했기 때문에, 그 남동생인 요시즈미(義純)를 다시 잇게 했지만, 그마저도 요절했기 때문에, 그 남동생인 요시토시를 당주로서 후를 잇게 해 요시시게는 그 후견인으로서 정치의 실권을 더욱 단단히 잡았다.

규슈 정벌편집

덴쇼(天正) 15년(1587년), 도요토미 히데요시규슈 정벌이 시작되면서, 5월에 상속자로 복귀하여 다시 소씨의 당주가 된다. 게다가 요시토시와 함께 히데요시의 규슈 정벌에 참전을 했기에, 쓰시마 1국의 봉토를 받게 되었다.

말년편집

그 후 요시시게는 히데요시의 명령으로 의해 조선과 교섭을 하게 되는데, 명령 내용 중에는 엉뚱하게도 1년 이내에 조선 국왕을 종속시키라는 교섭령도 있었다. 그리고 히데요시의 조선 출병 협박을 억눌렀다고 한다. 이 때문에 요시시게는 가신인 유즈야 야스히로(柚谷康広)를 조선에 파견해 교섭에 임하게해 히데요시의 조선 출병을 회피하고 또한 조선과 화목하게 지내기 위해서 진력했지만, 덴쇼 16년(1588년) 음력 12월 12일(1589년 1월 28일)에 교섭 과정 중 향년 57세로 병사하였다. 요시시게의 사후 양자인 요시토시가 가독을 이었다.

전임
소 하루야스
소 요시토시
소씨 당주
1553년 ~ 1566년
1587년 ~ 1588년
후임
소 시게히사
소 요시토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