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손문권(1972년 ~ 2012년 1월 21일)은 대한민국의 PD이다.

손문권
출생 1972년
사망 2012년 1월 21일 (향년 41세)
국적 대한민국
배우자 임성한 (드라마 작가)

생애편집

드라마 《하늘이시여》의 조연출을 맡은 후 동 드라마의 작가였던 12세 연상의 임성한과 결혼했으며, 임성한은 이후 방송사 측에 자신의 작품의 연출을 손문권이 맡도록 요구했다.[1][2] 이에 따라 《아현동 마님》, 《신기생뎐》 등 임성한의 작품을 연출하였다.[2]

2012년 5월 방영을 목표로 MBC 일일드라마를 아내인 임성한 작가와 함께 준비해왔으며, 세 자매 이야기로 김보연과 박혜미, 김혜은 등이 캐스팅된 상태였다. 하지만 이미 2012년 1월 21일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자택 1층과 2층 사이 계단에서 넥타이로 목을 매 자살하였고 3주가 지난 후에 일반인들에게 알려졌다.[2]

연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작가 임성한, 손문권PD와 ‘화촉’”. 경향신문. 2007년 2월 22일. 2013년 5월 23일에 확인함. 
  2. 남지은, 박경만 (2012년 2월 13일). “임성한 작가 남편 ‘손문권 피디’ 자살”. 한겨레. 2013년 5월 2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