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송기인(베드로, 宋基寅, 1938년 9월 24일 ~ )은 대한민국 로마 가톨릭교회 신부, 대학 교수이다. 본관은 여산(礪山)이다. 부산 출생으로 1959년 동래원예고등학교, 1970년 가톨릭대학교 신학과를 졸업했다, 1972년 사제품을 받은 송신부는 당시 암울한 정치 현실에 침묵하지 않고, 정의구현전국사제단에 참여해 반독재 투쟁의 선봉에 섰다. 이후 본당 사목을 맡고 부산교회사 연구소 소장으로 재직하면서도 민주화와 인권운동에 관련된 일에 앞장섰다.[1]

베드로 송기인 신부
추기경 직책부산 전포성당·구포성당·삼랑진성당·당감성당·신선성당·서대신동성당 주임신부 역임
성직
사제서품1972년 12월
개인정보
출생1938년 9월 24일(1938-09-24) (81세)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교파천주교
재직부산교회사연구소 소장
전직진실과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초대 위원장
학력가톨릭대학교 신학과

1989년 8월 부마항쟁 10돌을 앞두고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를 설립하여 언론인이자 시인인 임수생 선생과 함께 공동회장을 맡았으며 이사장을 지냈다. 그는 이 사업회를 통해 부산민주공원 조성(1999년 10월 16일 개관)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다.[2]

진실과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초대 위원장을 지냈으며, 부산교회사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노무현의 정신적 지주,[3] 부산·경남 민주화운동의 대부로 불린다.[4]2005년 12월 27일자로 사목(司牧)직에서 은퇴 후[1] 조선 최초의 천주교 희생자 김범우의 묘가 있는 삼랑진읍에서 능참봉을 자처하며 지내고 있다. [5]

경력편집

수상편집

기타편집

노무현1982년 미 문화원 방화사건때 송기인 신부와 운동권의 후견인과 변호사로 처음 만나 1986년 부산 당감성당에서 부인과 함께 세례(세례명 유스토, 권양숙은 아델라)를 받았으나, 실제로 성당에는 잘 나가지 않았다고 한다.[6]

진실과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 2006년 11월 말 한 해 동안 받은 급여 9,700만원을 민족문제연구소에 기부하고, 2007년 11월 30일 위원장 직을 물러나면서도 그 해 받은 급여 1억여원도 모두 기부했다.[7][8]

각주편집

  1. 가톨릭뉴스 (2006년 1월 8일). “부산 왕영수 송기인 오수영 신부 은퇴”. 평화신문. 2013년 1월 29일에 확인함. 
  2. 최익림 기자 (1999년 7월 9일). “부산 민주공원 횃불 시민들 가슴속으로”. 한겨레. 
  3. 김광수 기자 (2011년 6월 10일). “6월 민주항쟁 의미 되새기자”. 한겨레. 2012년 4월 29일에 확인함. 
  4. “여야 잠룡들 추석연휴 행보 `8인8색'. 연합뉴스. 2011년 9월 10일. 2012년 4월 29일에 확인함. 
  5. [1]
  6. 조현 종교전문기자 (2009년 5월 29일). “종교의식 이끈 종교인들”. 한겨레. 2012년 4월 29일에 확인함. 
  7. 강국진 기자 (2007년 2월 26일). “송기인 진실·화해위원장,‘일제역사관 건립’ 1년치 월급 전액 기부”. 한국일보. 2012년 4월 29일에 확인함. 
  8. 이순혁 기자 (2007년 12월 27일). “송기인 신부 ‘과거사위’ 급여 전액 기부”. 한겨레. 2012년 4월 29일에 확인함.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