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염(宋濂, 1310년 ~ 1381년)은 중국 명 초기의 정치가이자 유학자, 문인이다. 자는 경렴(景濂), 호는 잠부(潜渓) ・ 무상거(無相居) ・ 용문자(竜門子) ・ 현진자(玄真子)이며, 절강(浦江)[1] 출신이다(선대까지는 금화(金華) 잠계촌(潜渓村)에서 살았다). 저작으로는 《송학사전집》(宋学士全集) ・ 《포양인물기》(浦陽人物記) ・ 《홍무성정기》(洪武聖政記)가 있다.

생애편집

가난한 가정에서 자라났으나 학문을 좋아하였고 유학에 정진하였다고 한다. 송렴은 오래(呉萊), 류관(柳貫), 황진(黄溍) 등 고문(古文)의 대가들로부터 배우고 원 지원 원년(1335년)에 의숙(義塾, 사설학당)의 교사가 되었다. 원 순제(順帝) 때에 한림원편수(翰林院編修)로 임명되었는데 부모를 섬기겠다는 이유로 이를 고사하고 은거, 저술에 전념하였다.

지정 20년(1360년), 절동사선생(浙東四先生)의 한 명으로써 이름이 높아지게 된 송렴은 유력한 반란세력이었던 주원장(朱元璋)에게 초빙되어, 그가 명 왕조를 세우자 강남유학제거(江南儒学提挙)로 임명되어 태자에게 유교 경전을 가르치게 되었고, 명대의 예악제도를 다수 정비하였다.

홍무 2년(1369년)에 《원사》(元史)의 편찬을 명받고 그 주임이 되었다. 그의 관직은 한림학사승지(翰林学士承旨) ・ 지제고(知制誥)에 이르렀다. 홍무 10년(1377년)에 나이 많음을 이유로 관직을 사임하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홍무 13년(1380년)에 손자 송신(宋慎)이 재상 호유용(胡惟庸)의 옥사에 말려들어 가족 전원이 무주(茂州)[2]으로 유배되어, 유배지로 가던 도중에 기주(夔州)[3]에서 병사하였다. 시호는 문헌(文憲)이었다.

송렴의 제자로 명 초의 유명한 학자인 방효유(方孝孺)가 있다.

평가편집

중국문학사에서 송렴은 유기(劉基) ・ 고계(高啓)와 함께 명초 시문의 3대 대가로 꼽히고 있다. 유교에서도 스스로 유교 전통의 정통 계승자로 추앙되었다. 그는 당(唐) ・ 송(宋) 시대의 글을 본받은 「종경(宗経)」, 「귀고(帰古)」를 모토로 삼은 많은 저작을 남겼다. 나머지 다른 저작은 주로 전기나 산문으로 그 문체는 질박하고 간결한데, 넉넉하면서도 우아한 면도 지닌 등 각자 다른 특색이 있다. 주원장은 송렴을 「개국문신지수」(開國文臣之首), 유기를 「당금문장제일」(當今文章第一)이라 칭찬하기도 했으며, 당시의 많은 학자들은 송렴을 「태사공」(太史公) 사마천에 견주어 태사공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각주편집

  1. 지금의 중국 저장성 푸장 현(浦江県)
  2. 지금의 중국 쓰촨 성(四川省) 마오 현(茂県)
  3. 지금의 중국 충칭 시(重慶市) 펑제 현(奉節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