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화가루

(송화 가루에서 넘어옴)
송화가루

송화가루(松花--,표준어: 송홧가루))는 봄철에 소나무에서 나오는 꽃가루이다. 곤충을 이용한 꽃과는 달리 바람을 이용해 수분하는 풍매화인 소나무는 대량의 꽃가루를 만들어 내어 바람에 날려 보내서 수분을 시도한다. 송화가루를 확대하면 두개의 큰 공기주머니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러한 구조로 인해 바람에 잘 날라 다닐 수 있다. 형태는 노랗고 연두빛이 나며 고운 가루이다. 한국에서는 이를 모아 식용으로 먹기도 한다. 송화 다식은 궁중음식으로 유명하며 술이나 면에 섞어 먹기도 한다.

꽃가루 알레르기편집

송화가루는 봄철에 코와 기관지로 들어와 알레르기성 호흡기 질환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1] 반면 송화가루가 양만 보면 나무들 가운데 매우 많지만, 꽃가루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견해도 있다.[2]

식용편집

송화가루는 내려 앉은 가루를 모아 물에 침전시켜 송진과 독을 제거한 후 다식이나 면을 만들때 섞어 먹을 수 있다. 향긋하고 달짝지근한 솔향이 나서 인기가 많다. 다식을 만들때는 송화가루와 꿀을 섞어 반죽하고 이를 다식판에 모양을 내어 찍어내어 굳혀서 먹는다.

각주편집

  1. 신성우 (2006년 5월 15일). “황사 이어 송화가루 '콜록대는 봄' 충매화 꽃가루 알레르기성 호흡기 질환 원인”. 중부매일. 2013년 9월 2일에 확인함. 
  2. 이상표 (2013년 3월 10일). “봄철, 꽃가루 알레르기 걱정된다면”. 여성신문. 2013년 5월 1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