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 (춘추 전국)

중국의 춘추 전국시대 주나라의 제후국 중 하나. 존속기간 BC(기원전)11세기? ~ BC 286년

(宋)은 주나라의 제후국이다. 작위는 공작(公爵)이며, 수도는 상구(商丘)이다.

기원전 11세기 ~ 기원전 286년
주나라의 제후국
수도상추 시
정치
국가원수공작 ->
국성자성 송씨(子姓宋氏)
자성 대씨(子姓戴氏)
지리
위치하남성

개요편집

상나라 왕족이자 주왕의 이복형 송미자계(宋微子啓)가 분봉 받은 나라다. 수도는 상구(商丘)로, 지금의 하남성 상구현 남쪽 일대에 위치하고 있었다. 왕족이 쓰는 국성(國姓)은 상나라 왕실의 子, 씨(氏)는 宋이다.

역사편집

주무왕이 나라를 세운 후 제후들이 분봉 받은 땅이 매우 드물었고 대부분이 주왕실의 종친이었는데 송나라의 송미자계가 받은 작위는 모든 제후국 중에서도 으뜸가는 공(公)작이었다. 개국공신 태공망이 제나라를 분봉받을때의 작위가 후작인 걸 감안하면 송나라의 공작은 엄청난 지위인데 그 이유는 송의 시조가 상나라의 왕족이기 때문으로 송을 제외한 공작은 주나라 왕족들이었다. 송이 무엇보다도 이렇게 우대를 받은 이유는 비록 주가 지배중이라고 해도 지배 국가였던 만큼 상나라의 문명 수준이 주나라보다 높았기 때문이다.

송미자계의 아들은 주나라 왕실로 들어가서 살았는데 사실상 인질이나 다름없었다.[1] 주나라는 천자국이었던 상나라의 왕손 미자계의 아들을 주나라 왕실로 데려와 천자의 제례를 돕게하고 미자계의 손자는 왕의 옆에서 기록하는 어전의 사관으로 삼았는데 후에 노자도 이 관직을 맡다가 도서관장직을 하게된다. 미자계를 송나라에 봉분하면서 제후국으로는 이례적으로 천자국만 거행 하는 제례를 허락했는데 송나라는 상나라의 종묘사직이 송나라로 국호만 바뀐채 상왕실의 제례를 통해 그대로 이어졌으며 제후국들과의 모임에서도 주장국으로서 존중받았다. 모임을 상석에서 주관하는등 주나라가 무력으로 영토를 점령했을뿐 정신적이나 문화적으로는 상나라의 속국에 불과했으며 천자국으로 인정받기 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상왕실 장자인 상나라의 적통 미자계의 아들이 왕위를 계승하는걸 견제하려 대외적으론 천자의 제례에 참여시키면서 후손들과 상나라를 존숭하는듯 보이게했지만 정치적 의도가 숨겨져[2] 결과적으로는 세자가 되어서 왕위를 계승할 미자계의 왕실 적통 아들이 주나라 왕실에 사실상 인질로 있었기 때문에 송나라의 왕위는 상나라 왕실 법도에 의해 동생 송미중연이 왕통을 이었고 이 후 송미중연의 자손들이 대대로 왕위를 계승하게 된다. 주나라 왕실과 상나라 왕실은 통혼으로 혈연관계를 맺어서 주나라에 미자계의 아들을 자연스럽게 잡아두면서 후대하여 손자에 이르기 까지 주나라 왕실에 관리로 남았다. 

춘추시대 초기 때만 해도 정나라(鄭) 위나라(衛)와 함께 큰 세력이었다. 제나라(齊), 진나라(晉), 초나라(楚)가 강성해지자 그 사이에 끼여 어려움을 겪었으며 송 양공이 제 환공 사후에 중원의 혼란기를 수습하며 패권을 계승하려고 하였으나 회맹에서 등나라라고 하는 작은 나라 군주인 선공이 오지 않자, 등나라를 치겠다고 결의하려 했다. 그러나, 조나라 공공(共公)이 이를 거부하자 조나라로 쳐들어갔다. 공공도 직접 군사들을 지휘하면서 필사적이라 결국 물러나야 했다. 기원전 639년 다시 회맹을 열지만 이 자리에는 강대국인 초나라 성왕이 참석하는 낌새가 왠지 이상했다. 송왕의 이복형 목이는 이것을 알아채고 건의할 정도로 식견이 있었다. 목이가 재상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양공의 아들 성공을 보좌하며 그나마 송나라의 곤란을 잘막아내고 나라를 크게 회복시킨 걸로 보아 양공보다는 이복형 목이가 훨씬 군주에 어울렸다. 목이가 송나라 를 이어받았다면 초나라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춘추 오패로 이름을 날렸을 것이다. 목이는 회맹에 가지 말라고 몇 번이나 충고했지만 양공은 참석했고 목이의 예상대로 함정이었다. 초나라는 잡은 양공을 인질잡아 송나라에게 여러 요구를 제시하지만 송나라는 이를 비웃듯 목이를 왕에 앉히고 목이의 계책대로 강경한 결사 항전을 한다. 그러자 초 성왕은 그냥 양공을 풀어준다. 그리고 목이는 군말없이 신하들의 반대를 뒤로 하고 공위를 양공에게 돌려준다. 기원전 638년 양공은 설욕 하고자 초나라와 초의 동맹국인 정나라로 쳐들어간다. 초나라는 정나라를 돕고자 병력울 동원했고 두 군대는 홍수 전투에서 맞붙는다. 이 전투에서 강을 끼고 양군이 대치중 초나라군이 성급하게 도강을 시작하여 진형이 무너졌다. 목이와 다른 신하들이 지금 초군을 쳐야 한다고 했으나, 군자의 풍모가 물씬 풍겼던 송 양공은 군자가 어찌 상대의 어려움을 틈타 공격한단 말이냐면서 초군이 도강을 완료하고 진형을 재정비 할 때까지 기다렸고, 이후 정정당당하게 공격했다.[3] 춘추시대 중기인 기원전 546년에 화원, 상술과 같은 유력 귀족들에 의해 정전 회의가 열려 평화를 이룩해 위신을 높이는 등 각국의 외교를 지도하였다. 춘추시대 말기인 송 경공 대에는 조나라를 멸하고 송나라의 영토로 만들었다. 기원전 328년에 제(齊) 초(楚) 위(魏) 등을 격파하여 영토를 확대하였다. 이때 군주가 언이었는데 강왕이라고 부른다. 강왕은 송나라를 부흥시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서 송나라가 전국칠웅과 동급의 강국이 되었다. 강왕은 자신이 성인의 피를 이어받은 초인이라는 걸 보여주기 위해 높은 장대에 소피를 담은 자루를 걸고 화살을 쏘아 하늘을 맞혀 피가 나는 것 처럼 보이게 했는데 이것은 그의 먼 조상이었던 상나라 왕 무을(武乙)이했던 의식이었다. 백성들에게 세금을 과중하게 거두어 결국 인망을 잃게 되었고 이러한 기회를 주변국이 틈타 제(齊) 초(楚) 위(魏) 등의 집중 공격을 받고 기원전 286년에 멸망한다.[4] 이는 송이 상나라의 후예라 주나라가 국가적인 차원에서 후대한 것과는 별개로 전 거대 상왕조의 후예기 때문에 정통성을 주장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의도적으로 주변국들이 그들에 대한 것을 희화화하고 폄하하는등 집중 견제를 받았다. 이런 망한 전 왕조에 대한 비하적 주변국의 인식은 하나라의 후예로 알려진 기나라에서도 마찬가지로 나타난다. 기우가 그 예시다. 역사상 최초로 천하를 통일한 거대 왕조국가인 상나라의 후손이 이어받아 송나라에 이르기 까지 2천여년 동안 이어져 내려온 상족의 왕조는 결국 이렇게 멸망한다 그러나 한반도에는 위만조선 이전까지 송미자계의 숙부인 기자가 통치한 고조선에 상나라의 혈통이 제례를 이어가는 상나라계 왕조가 있었다.


역대 군주편집

대수 시호 이름 재위 기간
1 미자
(微子)

(啓)
2 미중
(微仲)

(衍)
3
(稽)
4 정공
(丁公)

(申)
5 민공
(湣公)

(共)
6 양공
(煬公)

(熙)
7 여공
(厲公)
부사
(鮒祀)
? ~ 기원전 859년
8 희공
(僖公)

(擧)
기원전 858년 ~ 기원전 831년
9 혜공
(惠公)

(覵)
기원전 830년 ~ 기원전 800년
10 애공
(哀公)
기원전 800년
11 대공
(戴公)

(白)
기원전 799년 ~ 기원전 766년
12 무공
(武公)
사공
(司空)
기원전 765년 ~ 기원전 748년
13 선공
(宣公)

(力)
기원전 747년 ~ 기원전 729년
14 목공
(穆公)

(和)
기원전 728년 ~ 기원전 720년
15 상공
(殤公)
여이
(與夷)
기원전 719년 ~ 기원전 711년
16 장공
(莊公)

(馮)
기원전 710년 ~ 기원전 692년
17 민공
(閔公)

(捷)
기원전 691년 ~ 기원전 682년
18
(游)
기원전 682년
19 환공
(桓公)
어열
(御說)
기원전 681년 ~ 기원전 651년
20 양공
(襄公)
자보
(玆父)
기원전 650년 ~ 기원전 637년
21 성공
(成公)
왕신
(王臣)
기원전 636년 ~ 기원전 620년
22
(禦)
기원전 620년
23 소공
(昭公)
저구
(杵臼)
기원전 619년 ~ 기원전 611년
24 문공
(文公)

(鮑)
기원전 610년 ~ 기원전 589년
25 공공
(共公)

(固)
기원전 588년 ~ 기원전 576년
26 평공
(平公)

(成)
기원전 575년 ~ 기원전 532년
27 원공
(元公)

(佐)
기원전 531년 ~ 기원전 517년
28 경공
(景公)

(欒)
기원전 516년 ~ 기원전 469년
29
(啓)
기원전 469년
30 소공
(昭公)

(得)
기원전 468년 ~ 기원전 404년
31 도공
(悼公)
구유
(購由)
기원전 403년 ~ 기원전 396년
32 휴공
(休公)

(田)
기원전 395년 ~ 기원전 373년
33 벽공
(辟公)
벽병
(辟兵)
기원전 372년 ~ 기원전 356년
34 척성
(剔成)
기원전 355년 ~ 기원전 329년
35 강왕
(康王)

(偃)
기원전 328년 ~ 기원전 286년


1. 미자(微子) 계(啓): 상나라 왕실의 장자(長子) 초대왕. 2. 미중(微仲) 연(衍): 미자의 동생. 3. 계(稽): 미중의 아들로 시호가 전해 내려오지 않는다. 4. 정공(丁公) 신(申): 계의 아들. 5. 민공(湣公) 공(共): 정공의 아들. 6. 양공(煬公) 희(熙): 민공의 동생. 7. 여공(厲公) 부사(鮒祀): 공자(孔子)의 선조인 왕실 종친 불보하(弗父何)를 추천했으나 거절당해 본인이 즉위. 8. 희공(釐公) 거(擧): 여공의 아들. 9. 혜공(惠公) 한(覵): 희공의 아들. 10. 애공(哀公): 혜공의 아들. 11. 대공(戴公) 백(白): 애공의 아들로 태자 사공을 제외한 대공의 나머지 아들인 공자 충석 열 간에게서 각각 황보씨(皇甫氏) 화씨(華氏) 악씨(樂氏)가 나와 송나라 유력 가문으로 발전했다.[5] 12. 무공(武公) 사공(司空): 대공의 아들로 이름이 사공이라서 피휘를 위해 송나라는 관직 사공의 이름을 사성(司城)으로 바꿨다.. 13. 선공(宣公) 역(力): 무공의 아들. 14. 목공(穆公) 화(和): 선공의 동생으로 임종 때 왕실 종친인 공자(孔子)의 부친을 불러 상의끝에 자신의 아들 빙 대신 형 선공의 아들 여이에게 군주 자리를 맡겼다. 15. 상공(殤公) 여이(與夷): 선공의 아들. 16. 장공(莊公) 빙(馮): 목공의 아들로 아버지가 자기 대신 사촌 상공에게 군위를 넘겨주자 정나라로 망명했다. 자기를 죽일려고 정나라를 공격한 상공을 정나라의 힘을 빌려 격파하고 때마침 대부 화독이 상공과 공보가를 죽이자 군주로 옹립되었다. 이후 정 장공이 죽고 정나라의 내분에 관여하여 송나라에 온 정나라 재상 채중을 사로잡고 협박해서 송나라와 인척인 공자 돌을 정 여공으로 세우도록 압박했다. 17. 민공(閔公) 첩(捷): 장공의 아들로 남궁만(南宮萬)을 보내 노나라를 공격했으나, 대패하고 남궁만은 사로잡혔다. 18. 유(游): 민공의 동생으로 남궁만에게 옹립되었다. 하지만 남궁만이 소탕되면서 결국 도성에서 죽음을 당했다. 19. 환공(桓公) 어열(御說): 민공의 동생으로 그의 아들 공자 목이, 공자 탕, 공자 인, 공자 상에게서 어씨(魚氏), 탕씨(蕩氏), 인씨(鱗氏), 상씨(向氏)가 파생되었다. 20. 양공(襄公) 자보(玆父): 환공의 아들로 송양지인의 주인공이다. 21. 성공(成公) 왕신(王臣): 양공의 아들. 22. 어(禦): 성공의 아우로 성공이 죽자 스스로 즉위했으나 결국 죽음을 당했다. 23. 소공(昭公) 저구(杵臼): 성공의 아들로 송나라 사람들에 의해 옹립되었다. 24. 문공(文公) 포(鮑): 소공의 아우. 25. 공공(共公) 하(瑕): 문공의 아들. 26. 평공(平公) 성(成): 공공의 아들. 27. 원공(元公) 좌(佐): 평공의 아들. 28. 경공(景公) 난(欒): 원공의 아들. 29. 계(啓): 경공의 증손으로 경공이 결국 태자를 세우지 않고 죽자 신하들이 계를 옹립했다. 하지만 신하들이 이에 반대하여 형인 득을 제치고 계가 선 것은 옳지 못하다고 하자 백성들이 이에 동조했다. 마침내 득을 세우자 계는 초나라로 달아났다. 30. 소공(昭公) 득(得): 원공의 증손이자 계의 아우. 31. 도공(悼公) 구유(購由): 소공의 아들. 32. 휴공(休公) 전(田): 도공의 아들. 33. 환공(桓公) 벽병(辟兵): 휴공의 아들. 전대의 환공과 구별하기 위해 후환공(後桓公) 혹은 환후(桓侯)로 구분한다. 34. 척성군(剔成君) 희(喜): 환공의 아들. 35. 강왕(康王) 언(偃): 척성군의 아우로 형 척성군을 몰아내고 군주가 되었으며 제 위 초 연합군에 패배.

역대 군주 가계도편집

같이 보기편집

기타편집

공자의 조상은 상나라의 후예로 뿌리가 같은 송나라 왕실 종친이다. 공자 본인도 자신이 상나라와 송나라 왕실 후예라는 것을 의식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죽기 직전 유언으로 제사를 송나라와 상나라 예법으로 지내며 장례 하는 꿈을 꾸면서 유언하길 본인은 상나라 사람이며 본인의 뿌리인 상왕실 후예라는 정체성을 확고히 내보였다. 공자의 성은 子로 상왕실 송미자계와 같고 氏만 공자의 부계에서 분파했을뿐 송미자계와 같은 상왕실 종친이다. 묵자 또한 송나라 대부였으며 초대왕 미자계의 선조에서 갈라져 나온 묵씨가 묵자의 시조다. 노자의 조상은 은나라의 지배층으로 노자는 은과 송의 도읍 하남성에서 출생했고 장자도 이 곳 출신이다. 공자에게서 맹자가 나왔고 맹자에게서 순자가 나왔으며 순자에게서 한비자가 나와 법가를 집대성 했고 병가는 법가와 도가를 바탕으로 했으니 제자백가의 유도법묵병(儒道法墨兵)이 모두 이 곳에서 발현된 셈이다.



  1. 상(商)이 멸망한 주왕의 아들 무경(武庚) 녹보(祿父)를 상(商)의 도읍인 은(殷)에 봉분하였다. 주무왕은 무경(武庚)이 반란을 일으키지 못하도록 그 주위에 자신의 동생 관숙 선 · 채숙 도에게 감시 · 보좌를 맡겼는데, 이를 삼감(三監)이라 한다. 문헌자료에 따라 무경 · 관숙 · 채숙을 삼감이라고도 하고, 무경은 별도로 두고 무경의 감시자들을 삼감이라고 일컫기도 한다. 일부 문헌에서는 곽숙 처(霍叔處)를 더해 관숙, 채숙, 곽숙을 삼감이라고 하나, 많은 문헌에서는 삼감이라는 용어는 등장하지 않고 관숙, 혹은 관숙과 채숙만을 언급하기 때문에 실제로 감이 세 명 존재해서 삼감이라고 일컬었는지 의문을 제기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어떤 학설에서는 무경 · 관숙 · 채숙이 상나라의 유민들을 삼분하여 다스렸다고 하고, 또는 무경 · 관숙 · 채숙 · 곽숙이 사분하여 다스렸다고도 해 일정하지 않다. 그러나, 당시 주나라에서는 아직 상나라의 유민들을 다른 곳으로 이주시키지 않고 기존 거주지에 계속 살게 하면서 주나라 측의 감시만을 받게 한 것은 짐작할 수 있다.
  2. 주나라는 상나라의 유민을 둘로 나누어, 무경과 삼감이 나누어 통제하던 영역을 하나로 합치고 위(衛, 지금의 허난 성 치 현)나라를 봉건하고, 위(衛)에는 중심부 (殷)에는 주무왕의 동생 강숙 봉(康叔封)을 세워 위(衛)나라가 성립하였고, 상(商)의 유민(遺民)들을 통제하였다. 후에 이 지역 공족들이 은수라는 지명을 따서 은(殷)씨가 되었다. 한편 상나라 유민 일부를 송(宋, 지금의 허난 성 상추 시)으로 옮겨서, 미자 계를 송공으로 삼고 통치를 맡겼다. 미자가 곧 사망하자, 동생으로 전헤지는 미중연(微仲衍)이 2대 군주로 즉위하였다. 한편 서주 시대의 청동기 중 상나라 유민의 문자가 나타나는 청동기의 분포를 분석해 보면, 송나라 이외에도 낙양 호경 등 주나라 기내에 많은 상나라 유민이 사치되었고, 주나라의 통제가 닿는 곳 각지에 상나라 유민의 흔적이 나타난 것으로 보아 주나라 전체에 걸친 상민(商民) 사민정책이 행해진 것으로 보인다.
  3. 홍수 전투 이후 진나라의 공자 중이가 송으로 망명을 왔고, 양공은 중이의 재능을 알아보고 좋은 대우를 해주었다. 훗날 송나라가 초나라에게 공격당하자, 진나라의 군주가 된 중이는 대군을 이끌고 송을 구원하였다. 이후 송나라는 초 목왕의 침입에 굴복한 잠깐의 기간을 제외하면 거의 항상 초나라와 진나라 사이에서 진나라 편을 들었다. 초 장왕의 침입 때에는 초나라에 굴복하지 않고 싸웠다.
  4. 전국 시대 무렵, 진나라, 제나라에서와 유사하게, 신하가 군위를 빼앗는 사건이 일어났다. 곧 사성 자한(子罕)이라고도, 황희(皇喜)라고도 하는 송 척성군송 환공을 몰아내고 송공의 자리에 오른 것이다. 척성군은 송 대공의 후손으로, 이 사건을 두고 '대씨가 송나라를 취했다'라고 일컫는다. 반역으로 왕에 오른 척성군을 몰아내고 송공이 된 송 강왕은 쇠퇴하던 송나라를 강성하게 하여, 전국 칠웅과 마찬가지로 스스로 왕을 일컬었고, 초나라 · 제나라 · 위나라를 무찌르고 송나라의 강역을 넓히고 진나라와 손을 잡았다. 그러나 강왕은 점차 폭정을 행했고, 송나라에 땅을 빼앗긴 제나라 · 위나라 · 초나라가 힘을 합쳐 쳐들어와 기원전 286년 송나라는 멸망했다. 송나라의 영토는 제나라 위나라 초나라가 나눠가졌다.
  5. 연나라 명장 악의(樂毅) 역시 子姓으로 상나라 왕실 후손이다.